Ch5.Net

메인메뉴

주역의 세계 작성일 2015-08-08


십수년 전에 잠깐 주역 공부를 하던 도중
전적으로 우연과 확률에 의존하는 점치는 방법에 크게 실망하고 중단했다.
괘를 결정짓는 방법이 중고등학교 때 했던 짤짤이와 별로 다를 게 없는 것이다.
'고양이 목에 방울 달기' 처럼 방울만 달면 끝내 주는데
정작 방울 매다는 방법이 주먹구구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주역에 대해선 몇마디 씨부릴 줄은 알아야
도사 자격이 있어 보이는 면도 있고 해서
가끔 잊을만하면 교양 서적 같은 걸 하나쯤 골라 읽곤 한다.

144쪽에 '역을 잘하는 사람은 점을 치지 않는다'는 점이 흥미로웠다.
순자 '대략'편에 나오는 구절이라고 한다.
나는 이 문장을 '현재 처한 상황을 종합 판단해 꿰뚫는 통찰을 가진 사람은
굳이 산가지 던지는 짓을 할 필요가 없다'고 이해했다.
고양이에게 방울을 매달려고 애쓰지 않았는데 고양이 스스로가 목에 방울을 매단 것이다.
이렇게 첫번째 괘를 얻었다면 변효를 추정하여 다음 상황을 예측할 수 있을 것이다.
저자 카나야 오사무
번역 김상래
편집
출판사 한울
출판일 2010-04-05
3
목록보기
프로코피에프, 그 삶과 음악 (그레고리 하트)

쇼스타코비치나 라흐마니노프에 관해선 적은 지식이나마 주워 들은 게 좀 있는데 이 사람에 관해선 전무하단 생각에 그냥 한 번 읽어 봤다. 유명인데...


2015-11-13
구텐베르크와 그의 영향 (슈테판 퓌셀)

이 책을 읽은 주된 목적은 첫째, 구텐베르크가 뭐 하는 인간이었는지, 둘째, 어떻게 인쇄술을 발명하였는지가 궁금해서였다. 첫째 궁금증은 15-21쪽...


2015-11-11
실패한 우파가 어떻게 승자가 되었나 (토마스 프랭크)

개인적으로 (읽기 전) 재미없고, (읽는 동안) 흥미롭고, (읽은 후) 답답한 책이었다. 첫째, 재미없었던 이유는 세상 돌아가는 꼴에 대해 쓴 이런 ...


2015-10-29
액터스 북 (스타니스랍스키)

현재 내가 가고 있는 '바르게 몸 움직이는 길'에 도움이 될 것 같아 보이는 거라면 장르 불문 일단 파고 본다. 스타니슬랍스키에 관심을 갖기 시작...


2015-10-22
밥 딜런 평전 (마이크 마퀴스)

책 상태가 너덜너덜하다. 많은 이가 도서관에서 이 책을 빌려 읽었단 얘기다. 아마 요즘 20대들은 밥 딜런 이름조차 모르는 애들이 태반일테니 책을 ...


2015-10-11
러너에게 가장 중요한 뇌 (티모시 녹스)

헌책방을 순례하던 중 책 제목에 혹해서 구입했으나 곧 실망했다. 내가 기대했던 건 예를 들어 달리기를 하는 특정 조건 하에서 인간의 '뇌' 어느 부...


2015-09-30
영화에 대하여 알고 싶은 두세가지 것들 (구회영)

내 또래 주변에서는 안 읽은 사람이 없을 정도로 나름 유명했던 책이다. 졸린 눈 참아가며 '토요 명화', '주말의 영화' 같은 심야 TV 영화를 봤던 ...


2015-09-28
김광균 평전 (김학동)

제목은 '평전'이라고 했으나 평전스러운 글은 총 300여쪽 중 60여쪽에 불과하고 나머지는 저자의 시평에 더 가까운 듯하다. 시인이 들으면 경악을 ...


2015-09-16
문화인류학의 20가지 이론 (아야베 쓰네오)

제목에서처럼 전후 맥락 연결이 그다지 없는 '문화인류학의 20가지 이론'들을 나열해 놓은 글이다 보니 솔직히 재미는 없다. 번역서라서 그런지 아리...


2015-08-25
주역의 세계 (카나야 오사무)

십수년 전에 잠깐 주역 공부를 하던 도중 전적으로 우연과 확률에 의존하는 점치는 방법에 크게 실망하고 중단했다. 괘를 결정짓는 방법이 중고등학교 ...


2015-08-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