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5.Net

메인메뉴

김광균 평전 작성일 2015-09-16


제목은 '평전'이라고 했으나
평전스러운 글은 총 300여쪽 중 60여쪽에 불과하고
나머지는 저자의 시평에 더 가까운 듯하다.

시인이 들으면 경악을 금치 못할 주장이겠으나
솔직히 말해 나에게 '詩'라는 건 '다 큰 어른의 중2병식 말장난'에 불과할 뿐임을...
이 책을 읽으며 다시 한번 그리 느꼈다.
저자 김학동
번역
편집
출판사 새문사
출판일 2015-05-28
목록보기
프로코피에프, 그 삶과 음악 (그레고리 하트)

쇼스타코비치나 라흐마니노프에 관해선 적은 지식이나마 주워 들은 게 좀 있는데 이 사람에 관해선 전무하단 생각에 그냥 한 번 읽어 봤다. 유명인데...


2015-11-13
구텐베르크와 그의 영향 (슈테판 퓌셀)

이 책을 읽은 주된 목적은 첫째, 구텐베르크가 뭐 하는 인간이었는지, 둘째, 어떻게 인쇄술을 발명하였는지가 궁금해서였다. 첫째 궁금증은 15-21쪽...


2015-11-11
실패한 우파가 어떻게 승자가 되었나 (토마스 프랭크)

개인적으로 (읽기 전) 재미없고, (읽는 동안) 흥미롭고, (읽은 후) 답답한 책이었다. 첫째, 재미없었던 이유는 세상 돌아가는 꼴에 대해 쓴 이런 ...


2015-10-29
액터스 북 (스타니스랍스키)

현재 내가 가고 있는 '바르게 몸 움직이는 길'에 도움이 될 것 같아 보이는 거라면 장르 불문 일단 파고 본다. 스타니슬랍스키에 관심을 갖기 시작...


2015-10-22
밥 딜런 평전 (마이크 마퀴스)

책 상태가 너덜너덜하다. 많은 이가 도서관에서 이 책을 빌려 읽었단 얘기다. 아마 요즘 20대들은 밥 딜런 이름조차 모르는 애들이 태반일테니 책을 ...


2015-10-11
러너에게 가장 중요한 뇌 (티모시 녹스)

헌책방을 순례하던 중 책 제목에 혹해서 구입했으나 곧 실망했다. 내가 기대했던 건 예를 들어 달리기를 하는 특정 조건 하에서 인간의 '뇌' 어느 부...


2015-09-30
영화에 대하여 알고 싶은 두세가지 것들 (구회영)

내 또래 주변에서는 안 읽은 사람이 없을 정도로 나름 유명했던 책이다. 졸린 눈 참아가며 '토요 명화', '주말의 영화' 같은 심야 TV 영화를 봤던 ...


2015-09-28
김광균 평전 (김학동)

제목은 '평전'이라고 했으나 평전스러운 글은 총 300여쪽 중 60여쪽에 불과하고 나머지는 저자의 시평에 더 가까운 듯하다. 시인이 들으면 경악을 ...


2015-09-16
문화인류학의 20가지 이론 (아야베 쓰네오)

제목에서처럼 전후 맥락 연결이 그다지 없는 '문화인류학의 20가지 이론'들을 나열해 놓은 글이다 보니 솔직히 재미는 없다. 번역서라서 그런지 아리...


2015-08-25
주역의 세계 (카나야 오사무)

십수년 전에 잠깐 주역 공부를 하던 도중 전적으로 우연과 확률에 의존하는 점치는 방법에 크게 실망하고 중단했다. 괘를 결정짓는 방법이 중고등학교 ...


2015-08-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