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5.Net

메인메뉴

아트록 음반가이드 작성일 2016-12-19


이십 수년 전, 다시 말해 PC 통신 문화가 만개했던 시절에
'언더그라운드 뮤직 동호회'란 곳의 시삽짓을 1-2년 정도 했었다.
나는 재즈만 좋아했었을 뿐 다른 장르엔 별 관심이 없었으나
시삽을 맡게 되니 정기적으로 감상회를 주관하거나 각종 소모임에 참석을 해야 하는 일이 잦아져
의무감 반, 호기심 반으로 이런 저런 음악들을 찾아 듣기 시작했다.

그 중에서 프로그레시브롹 또는 아트롹이라 불리는 장르는 나를 제일 많이 당황케 했다.
핑크플로이드, 카멜, 제쓰로 툴 같이 익히 알려진 연주 단체들 뿐 아니라
이태리, 독일, 북유럽의 생전 듣도 보도 못한 별의별 것들이 너무 많았던 것이다.

게다가 음악적 완성도에 있어서도 편차가 무진장 컸다.
명반도 많은 반면, 듣고 있으면 짜증만 밀려오는 거지 같은 음반도 부지기수였다.
심지어 거지 같은 음반 중에는 '희귀음악'으로 알려져 고가로 거래되는 경우마저 있어 황당했다.
각자 뭘 좋아하든 지들 맘이긴 하지만 난 대부분의 경우에서
대체 이런 음악들에 왜 열광하는 건지 그 때에도, 지금도 공감할 수 없었다.

이 책을 구입했던 이유는 워낙 아는 게 없다 보니 적어도 여기에 소개된 음반들이라면
나름 믿을만 하지 않겠냐는 기대감 때문이다.
하지만 정작 음반 살 돈이 아까워 그냥 책만 읽고 말았다.
지금은 '어둠의 경로'를 이용해 대부분 구할 수 있는 것 같긴 하지만
땅고 듣기도 시간이 아까운데 굳이 이런 걸 찾아 듣고 싶은 마음은 없다.

아트롹을 좋아하던 풍조는 내 또래들 사이에서만 잠시 반짝했다 지금은 거의 소멸한 것 같다.
앞 세대는 뽕짝을 좋아했었고,
뒷 세대인 '요즘 젊은 것들' 대다수는 아이돌 음악 외엔 관심이 없어 보인다.

당시엔 이쪽 사람들을 "똥폼 잡는 음악이나 좋아한다"며 비아냥대기도 했지만,
'너도 나도 무식을 부끄러워 하지 않는' 작금의 현실을 보고 있으니
차라리 그 때가 좋은 시절이 아니었었나...란 생각을 하는 나 또한 어쩔 수 없는 꼰대인듯...
저자 이춘식
번역
편집
출판사 삼호출판사
출판일 19950230
1
목록보기
요가의 건강비법 (노장규)

이것은 내가 헌책방을 뒤져 구입한 오래된 요가 학습서 중에선 제일 '거시기'한 책이다. 회색 바탕에 금박으로 제목을 새긴 촌스러운 하드커버는 70...


2017-02-07
우동 한 그릇 (구리 료헤이, 다케모도 고노스케)

일요일에 국립도서관으로 마실 왔다. 내부 공사로 2월13일부터 3월27일까지 문 닫는다는 현수막이 크게 걸려 있다. 소설책 모아둔 곳에서 단시간에 ...


2017-02-05
요가 (The New Book of Yoga) (시바난다)

한국에서 '웰빙 열풍'에 편승한 요가붐이 일기 전까지 시중 서점에서 쉽게 구할 수 있었던 스테디셀러는 'The New Book of Yoga'를 번역한 '요가'란 ...


2017-02-05
요가의 복음 (정태혁)

내가 알기로 한국에서 요가는 두 번 유행했다. 1차 유행은 1970년대 말경 현대무용가이자 오쇼 라즈니쉬 제자로 알려진 홍신자씨에 의해, 2차 유행은 2...


2017-02-04
봉우 선인의 정신세계 (봉우사상연구소)

'단(丹)'은 내가 중고등학교를 다녔던 1980년대의 베스트셀러 중 하나였다. 한국이 배경인 일종의 '무협 소설'이라고 해야 하나? '구도 소설'이라고 해...


2017-01-21
동양무도연구 (이진수)

1999년에 '일본무도연구'란 책을 통해 일본의 다양한 병법서를 한글 번역본으로 처음 접할 수 있었다. 이 책의 연장선상에서 '동양무도연구'가 나왔...


2017-01-08
아함법상의 체계성 연구 (고익진)

2002년에 EBS TV에서 '도올, 인도를 만나다'란 제목으로 불교 강의 프로그램을 방영했다. 나는 이것을 3-4년 지나서 시청하였던 것 같다. 이 프로그램...


2017-01-07
소유냐 존재냐 (에리히 프롬)

20대 때 에리히 프롬의 책을 여러 권 읽고 영향을 받았다. 제일 재미없게 읽은 '사랑의 기술', 칼 막스에 대한 새로운 시각을 일깨운 '마르크스의 인...


2016-12-29
유리가면 (미우치 스즈에(美内 すずえ))

'세운상가 키드와 재즈' 책에서 밝혔듯 국민학교 3학년을 다니던 무렵에 엄마가 반강제로 피아노 학원엘 보냈다. 거의 여자 애들밖에 없어 창피했지만...


2016-12-21
아트록 음반가이드 (이춘식)

이십 수년 전, 다시 말해 PC 통신 문화가 만개했던 시절에 '언더그라운드 뮤직 동호회'란 곳의 시삽짓을 1-2년 정도 했었다. 나는 재즈만 좋아했었을 ...


2016-12-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