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5.Net

메인메뉴

어떤 글이 살아남는가 작성일 2018-11-12


나에게 우치다 타쓰루란 분의 저서를 이것 저것 읽어 보라고 권하는 분께서
이 책도 추천을 하여 읽어 봤으나, 솔직히 말해 나는 그다지 도움되는 바가 없었다.
우선 내가 글을 쓰는 주된 목적과 이유는
이 책 제목처럼 독자들로부터 관심과 호응을 받아 살아남기 위해서가 아니고
무작위로 떠오르는 잡념의 배설,
분노감의 해소 같은 개인적 동기 때문이다.
당연히 도입 부분에서 강조한 '독자에 대한 경의' 같은 태도가 나에게 있을 리 없다.
이 분은 '독자에 대한 경의'에 대하여 23쪽에서 설명하기를

    ...경의의 자세는 '부탁입니다. 내가 하고 싶은 말을 들어주세요' 하는 것입니다.
    '부탁입니다. 합격점을 주세요.'하는 간청과는 전혀 다릅니다...

라고 써 놓으셨던데, 씨발, 주장하시는 바에 공감하기에 앞서 문장이 존나 오글거린다.
그리고 내가 쓴 글을 읽어 달라고 왜 부탁까지 해야 하는데?
인세로 먹고 사는 직업 글쟁이라면 이런 태도가 필요할 지 모르겠으나
나는 글만 써서 먹고 살 정도 깜냥은 못 되고
부족한 능력을 보완할 좋은 스펙도 갖추지 못했고
인간으로서 그릇 크기는 밴댕이 속알딱지 보다 조금 클까 말까 한 정도이니
여태까지 그러했듯 앞으로도 그냥 내 좆 꼴리는 대로 써 갈길 것이다.
하지만 24쪽에서는,

    ...마음을 다해 이야기하는 것! '마음을 다하는' 태도야 말로
    독자를 향한 경의의 표시인 동시에 언어가 지닌 창조성의 실질이라고 생각합니다...

라고 써 놓은 부분에선 나 역시 동의하지 않을 수 없다.
나는 이것을 '진정성'이라고 보고,
내가 쓴 글을 누가 읽고 공감하거나 못 하거나
살아남아서 회자되거나 바로 쓰레기통으로 들어가버리거나 상관 없이
나 스스로에게 쪽팔리지 않기 위하여,
여태껏 이것 하나만은 놓지 않으려고 부단히 애쓰며 살았다고 자평한다.

그리고 무라카미 하루키가 쓴 글을 좋아할 뿐 아니라
나아가 개인적 친분까지 있는 분과 나 사이에 접점 같은 게 별로 있을리가 없다.
나는 시, 소설 감수성이 거의 제로에 가깝다 보니 완독한 작품 또한 변변한 게 없다.
게다가 몇 달 전 이 분이 쓴 '곤란한 결혼'이란 책을 읽고 나서
꼰대임을 알았기 때문에 선입관도 작용한 듯하다.
반 정도 읽은 지점에서 '그만 둘까?' 하다
어차피 밀린 숙제하는 기분으로 시작했던 것이니만큼
억지로 끝까지 읽기는 다 읽었다.
저자 우치다 타쓰루
번역 김경원
편집
출판사 원더박스
출판일 20180228
1
목록보기
인간실격 (다자이 오사무)

소설을 별로 좋아하질 않아 작가 이름을 잘 몰라도 '다자이 오사무'란 이름과 그의 대표작 중 하나라는 '인간실격'을 제목은 들어 봤다. 도서관을 서...


2019-02-11
돈가스의 탄생 (오카다 데스)

280여쪽 분량 책 중에서 본론인 돈까스의 탄생에 관한 얘기는 불과 61쪽뿐이다. 서론에 해당하는 일본이 서양 식문화를 수용하기까지 과정이 120쪽이나 돼 ...


2019-02-07
스님이 춤은 왜 추나 (능화)

십 수 년 전 나의 몸공부 덕질 나와바리를 무술에서 춤으로 넓혀 보고자 발레, 현대 무용, 볼룸 댄스 등 춤에 관한 자료를 모으던 시절에 헌책방에서 이 책...


2019-01-13
스트라디바리우스 (토비 페이버)

현재 내가 알고 있는 골동품 바이올린에 관한 지식은 20년 전 세광출판사에서 나온 '바이올린 이야기'란 조그만 소책자를 통해 주워 들은 게 전부라 해도 ...


2019-01-10
오성과 한음 (박수동)

박수동 만화 대표작으로 대다수는 '고인돌'을 꼽겠으나 나는 어릴 때 읽었던 '번데기 야구단'과 '오성과 한음'이 제일 좋다. 이 책은 1995년에 재출판 된...


2018-12-31
피아졸라 위대한 탱고 (마리아 수사나 아치, 사이먼 콜리어)

도서관에서 이 책을 빌리고 반납일을 확인하니 2019년 1월 3일로 찍혀, 여느 때와 같이 화살처럼 흘러가버린 한 해를 실감하였다. 초판 발행 년도가 200...


2018-12-25
예순 즈음에 되돌아보는 우리대중음악 (최준식)

요즘 들어 일제강점기 때 모던보이 & 모던걸 문화에 관심이 생기다 보니 자연스럽게 그 동안 완전 무관심했던 트로트 역사도 좀 들여다봐야겠단 생각에 꺼내...


2018-12-11
인터넷, 신화를 넘어 공공성으로 (제임스 커런, 나탈리 펜튼, 데스 프리드먼)

머리말에서부터 묵묵히 읽어 내려가다 150쪽에 다다랐을때 부지불식간 쌍욕이 터져 나왔다. 근래에 이 정도로 좆같은 쓰레기글을 언제 또 읽었나 기억이 나...


2018-12-02
이상한 나라의 엘리트 (야스토미 아유미)

이 책을 낸 출판사에 놀러 갔다가 선물 받았다. 요약하면 "일본은 자기 자신의 생각에 따라 행동하기 보다 자신이 처한 '입장'에 따라 처신하는 짓에 얽매...


2018-11-21
어떤 글이 살아남는가 (우치다 타쓰루)

나에게 우치다 타쓰루란 분의 저서를 이것 저것 읽어 보라고 권하는 분께서 이 책도 추천을 하여 읽어 봤으나, 솔직히 말해 나는 그다지 도움되는 바가 없...


2018-11-12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