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5.Net

메인메뉴

이상한 나라의 엘리트 작성일 2018-11-21


이 책을 낸 출판사에 놀러 갔다가 선물 받았다.
요약하면 "일본은 자기 자신의 생각에 따라 행동하기 보다
자신이 처한 '입장'에 따라 처신하는 짓에 얽매인 사람들이 사는 곳이다"라고 이해했다.
이미 1930년대에 찰리 채플린이 '모던 타임즈'를 통해 보여준
개인의 특성 파괴 및 기계 부품화에 대한 비판의식의 연장.
비단 일본 뿐 아니라 한국 사회내에서도 행해지고 있는 좆병신 같은 '입장주의'에 대하여
마음 깊은속에서 우러나와 갈겨댄 깊숙한 뻑큐.
일본인이 야구를 국민스포츠처럼 좋아하는 이유 또한
타자, 투수, 포수 등... 자신이 처한 입장에서 각자 역할을 충실히 행하는 팀웍 경기이기 때문이라는 주장에 동의한다.
황혼 이혼 풍습이 생겨난 이유 또한 결혼이란 상황을 만들어 놓고
쇼윈도우 부부처럼 오랜 세월 역할극을 하다 남편의 퇴직과 함께 막이 내리자
퇴직금을 놓고 정산 작업을 한 후 헤어지는 것이라는 느낌을 받았다.
개인적으론 특히 102쪽에 쓴 내용이 와닿았다.

    ...요즘엔 노트북과 태블릿 PC를 한 사람당 한 대씩 지급하는 회사가 많습니다.
    이런 것을 적절히 활용하면 어디에서도 정보를 공유할 수 있으므로
    일부러 사무실에 모일 이유도 없어집니다.
    그런데도 대다수 일본 기업은 지금도 노트북과 태블릿 PC를 일제히 들고 와서는
    같은 사무실에 모여 얼굴을 마주보고 회의를 합니다...

이거는 한국도 똑같다.
특히 나처럼 직업이 컴퓨터 프로그래머인 경우
개발자를 한 공간에 밀어 놓고 작업을 시켜야 할 이유가 없다.
각자 맡은 부분을 코딩하여 완료되는 대로 버전 관리 시스템인 SVN이나 GIT에 올려 놓으면
소스 다운 받아 서버에 적용해 봐서 이상 없으면 넘어가고 버그 발견되면 수정하고... 그렇게 한다.
하지만 새 프로젝트가 시작하면 황당하게도 비어있는 사무실 임대부터 한다.
거기에 개발자들을 양계장 암탉처럼 몰아넣고 (계속 알을 까라고) 일을 시키는 것이다.
한국 윗대가리란 놈들의 특성이 지 눈깔 앞에서 사람들이 얼쩡거려야지만
"이 놈이 일을 하는구나"라고 믿기 때문인 듯.
설상가상 대다수 윗대가리가 컴맹이라 버전 관리 시스템을 다룰 줄 모르는 탓도 클 것이다.
개발자끼리 오가는 기본적인 소통 방식에 끼질 못하니 멍청한 판단을 하기 일쑤다.
그러면서 프로젝트 매니저랍시고 설레발이나 쳐댄다.
배를 산으로 보내는 원흉이 이 놈들이다.
나는 이런 근무 환경을 단호히 거부하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할 수 있는 일이 많지 않다.

끝으로 책을 다 읽고 나니 특히 이 책 쓴 사람을 향하여 몇 년 전 유행했던 '안습'이란 말이 떠올랐다.
그나마 한국은 이명박근혜 암흑기가 지나고 새 정부가 들어서 근미래에 상당한 변화 가능성이 생겼지만
일본은 좆병신 아베 새끼와 주변의 하이에나 같은 쓰레기들이 '극우 꼴통 입장주의'를 고수하고 있는 상황이다.
일본 사람이 이런 책 써 봐야 일개 지식인 나부랑이의 푸념밖에 더 되겠냐...는 생각에 안구에 습기가 차오른 것.
파이팅! ^^
저자 야스토미 아유미
번역 박솔바로
편집
출판사 민들레
출판일 20181010
1
목록보기
마취의 시대 (로랑 드 쉬테르)

원저자의 문제인지 번역의 문제인지 모르겠으나 문장에서 "나 존나 유식하다!"는 티가 팍팍나서 거슬린다. 그 점을 제외하면 재밌게 읽었다. 나는 의지력...


2019-04-16
박인환 시집 (박인환)

초판 2쇄 발행일이 1987년 4월 15일이다. 아마도 이것을 1~2년 후인 88~89년 즈음에 구입했을 것이다. 이 때가 내 인생에서 '중2병'이 정점을 찍었던 시기...


2019-04-13
요제프 괴벨스 (정철운)

읽다 보니 이게 요제프 괴벨스 얘기인지, 꼴통당 + 수구 언론 + 개독교 단체가 퍼뜨리는 유언비어 및 선동 정치에 관한 얘기인지 헷갈릴 정도다. 다시 말해...


2019-04-07
오카다 토시오의 성인을 위한 교양, 일본 애니메이션 편 (오카다 토시오)

이 책이 어딜 봐서 '성인을 위한 교양'이라는 건지?? 오카다 토시오란 인물이 일명 '오타쿠의 왕'이라 불리는 사람인 만큼 본인이 아무리 비(非) 오타쿠를 ...


2019-04-01
어린 왕자 영문판 (생떽쥐베리)

생떽쥐베리의 '어린 왕자'는 내가 고등학교 다닐 당시 일일이 사전을 뒤적여가며 읽은 유일한 영어책이었다. 당시 서점에서 이것과 조지오웰의 '동물 농장' ...


2019-03-26
앉는 법, 서는 법, 걷는 법 (곽세라)

명상적 걷기' 글 쓴 사람으로서 책 제목만 보고 큰 관심이 가지 않을 수 없었으나 막상 읽어보니 내용이 너무 실망스러워 짜증이 날 정도다. 서두에서 뜬...


2019-03-16
스티븐 호킹의 블랙홀 (스티븐 호킹)

이 책에서 스티븐 호킹은 일종의 얼굴 마담 역할로 보인다. 블랙홀에 관한 교양 지식을 이것 저것 주워 들은 입장에선 호킹의 강연 녹취록은 재미 없었고 ...


2019-03-05
화성 이주 프로젝트 (스티븐 L. 퍼트라넥)

엘런 머스크가 도대체 뭔 짓을 하고 있는 인간인지 궁금하여 꺼내들었다. 테슬라 자동차 대표란 거야 당연히 알고 있었지만 페이팔 창업자였었다니... 확실...


2019-03-03
인간실격 (다자이 오사무)

소설을 별로 좋아하질 않아 작가 이름을 잘 몰라도 '다자이 오사무'란 이름과 그의 대표작 중 하나라는 '인간실격'을 제목은 들어 봤다. 도서관을 서...


2019-02-11
돈가스의 탄생 (오카다 데스)

280여쪽 분량 책 중에서 본론인 돈까스의 탄생에 관한 얘기는 불과 61쪽뿐이다. 서론에 해당하는 일본이 서양 식문화를 수용하기까지 과정이 120쪽이나 돼 ...


2019-02-07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