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5.Net

메인메뉴

이상한 나라의 엘리트 작성일 2018-11-21


이 책을 낸 출판사에 놀러 갔다가 선물 받았다.
요약하면 "일본은 자기 자신의 생각에 따라 행동하기 보다
자신이 처한 '입장'에 따라 처신하는 짓에 얽매인 사람들이 사는 곳이다"라고 이해했다.
이미 1930년대에 찰리 채플린이 '모던 타임즈'를 통해 보여준
개인의 특성 파괴 및 기계 부품화에 대한 비판의식의 연장.
비단 일본 뿐 아니라 한국 사회내에서도 행해지고 있는 좆병신 같은 '입장주의'에 대하여
마음 깊은속에서 우러나와 갈겨댄 깊숙한 뻑큐.
일본인이 야구를 국민스포츠처럼 좋아하는 이유 또한
타자, 투수, 포수 등... 자신이 처한 입장에서 각자 역할을 충실히 행하는 팀웍 경기이기 때문이라는 주장에 동의한다.
황혼 이혼 풍습이 생겨난 이유 또한 결혼이란 상황을 만들어 놓고
쇼윈도우 부부처럼 오랜 세월 역할극을 하다 남편의 퇴직과 함께 막이 내리자
퇴직금을 놓고 정산 작업을 한 후 헤어지는 것이라는 느낌을 받았다.
개인적으론 특히 102쪽에 쓴 내용이 와닿았다.

    ...요즘엔 노트북과 태블릿 PC를 한 사람당 한 대씩 지급하는 회사가 많습니다.
    이런 것을 적절히 활용하면 어디에서도 정보를 공유할 수 있으므로
    일부러 사무실에 모일 이유도 없어집니다.
    그런데도 대다수 일본 기업은 지금도 노트북과 태블릿 PC를 일제히 들고 와서는
    같은 사무실에 모여 얼굴을 마주보고 회의를 합니다...

이거는 한국도 똑같다.
특히 나처럼 직업이 컴퓨터 프로그래머인 경우
개발자를 한 공간에 밀어 놓고 작업을 시켜야 할 이유가 없다.
각자 맡은 부분을 코딩하여 완료되는 대로 버전 관리 시스템인 SVN이나 GIT에 올려 놓으면
소스 다운 받아 서버에 적용해 봐서 이상 없으면 넘어가고 버그 발견되면 수정하고... 그렇게 한다.
하지만 새 프로젝트가 시작하면 황당하게도 비어있는 사무실 임대부터 한다.
거기에 개발자들을 양계장 암탉처럼 몰아넣고 (계속 알을 까라고) 일을 시키는 것이다.
한국 윗대가리란 놈들의 특성이 지 눈깔 앞에서 사람들이 얼쩡거려야지만
"이 놈이 일을 하는구나"라고 믿기 때문인 듯.
설상가상 대다수 윗대가리가 컴맹이라 버전 관리 시스템을 다룰 줄 모르는 탓도 클 것이다.
개발자끼리 오가는 기본적인 소통 방식에 끼질 못하니 멍청한 판단을 하기 일쑤다.
그러면서 프로젝트 매니저랍시고 설레발이나 쳐댄다.
배를 산으로 보내는 원흉이 이 놈들이다.
나는 이런 근무 환경을 단호히 거부하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할 수 있는 일이 많지 않다.

끝으로 책을 다 읽고 나니 특히 이 책 쓴 사람을 향하여 몇 년 전 유행했던 '안습'이란 말이 떠올랐다.
그나마 한국은 이명박근혜 암흑기가 지나고 새 정부가 들어서 근미래에 상당한 변화 가능성이 생겼지만
일본은 좆병신 아베 새끼와 주변의 하이에나 같은 쓰레기들이 '극우 꼴통 입장주의'를 고수하고 있는 상황이다.
일본 사람이 이런 책 써 봐야 일개 지식인 나부랑이의 푸념밖에 더 되겠냐...는 생각에 안구에 습기가 차오른 것.
파이팅! ^^
저자 야스토미 아유미
번역 박솔바로
편집
출판사 민들레
출판일 20181010
1
목록보기
인간실격 (다자이 오사무)

소설을 별로 좋아하질 않아 작가 이름을 잘 몰라도 '다자이 오사무'란 이름과 그의 대표작 중 하나라는 '인간실격'을 제목은 들어 봤다. 도서관을 서...


2019-02-11
돈가스의 탄생 (오카다 데스)

280여쪽 분량 책 중에서 본론인 돈까스의 탄생에 관한 얘기는 불과 61쪽뿐이다. 서론에 해당하는 일본이 서양 식문화를 수용하기까지 과정이 120쪽이나 돼 ...


2019-02-07
스님이 춤은 왜 추나 (능화)

십 수 년 전 나의 몸공부 덕질 나와바리를 무술에서 춤으로 넓혀 보고자 발레, 현대 무용, 볼룸 댄스 등 춤에 관한 자료를 모으던 시절에 헌책방에서 이 책...


2019-01-13
스트라디바리우스 (토비 페이버)

현재 내가 알고 있는 골동품 바이올린에 관한 지식은 20년 전 세광출판사에서 나온 '바이올린 이야기'란 조그만 소책자를 통해 주워 들은 게 전부라 해도 ...


2019-01-10
오성과 한음 (박수동)

박수동 만화 대표작으로 대다수는 '고인돌'을 꼽겠으나 나는 어릴 때 읽었던 '번데기 야구단'과 '오성과 한음'이 제일 좋다. 이 책은 1995년에 재출판 된...


2018-12-31
피아졸라 위대한 탱고 (마리아 수사나 아치, 사이먼 콜리어)

도서관에서 이 책을 빌리고 반납일을 확인하니 2019년 1월 3일로 찍혀, 여느 때와 같이 화살처럼 흘러가버린 한 해를 실감하였다. 초판 발행 년도가 200...


2018-12-25
예순 즈음에 되돌아보는 우리대중음악 (최준식)

요즘 들어 일제강점기 때 모던보이 & 모던걸 문화에 관심이 생기다 보니 자연스럽게 그 동안 완전 무관심했던 트로트 역사도 좀 들여다봐야겠단 생각에 꺼내...


2018-12-11
인터넷, 신화를 넘어 공공성으로 (제임스 커런, 나탈리 펜튼, 데스 프리드먼)

머리말에서부터 묵묵히 읽어 내려가다 150쪽에 다다랐을때 부지불식간 쌍욕이 터져 나왔다. 근래에 이 정도로 좆같은 쓰레기글을 언제 또 읽었나 기억이 나...


2018-12-02
이상한 나라의 엘리트 (야스토미 아유미)

이 책을 낸 출판사에 놀러 갔다가 선물 받았다. 요약하면 "일본은 자기 자신의 생각에 따라 행동하기 보다 자신이 처한 '입장'에 따라 처신하는 짓에 얽매...


2018-11-21
어떤 글이 살아남는가 (우치다 타쓰루)

나에게 우치다 타쓰루란 분의 저서를 이것 저것 읽어 보라고 권하는 분께서 이 책도 추천을 하여 읽어 봤으나, 솔직히 말해 나는 그다지 도움되는 바가 없...


2018-11-12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