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5.Net

메인메뉴

인터넷, 신화를 넘어 공공성으로 작성일 2018-12-02


머리말에서부터 묵묵히 읽어 내려가다 150쪽에 다다랐을때 부지불식간 쌍욕이 터져 나왔다.
근래에 이 정도로 좆같은 쓰레기글을 언제 또 읽었나 기억이 나지 않을 정도.
물론 나와 달리 이 책을 읽고 공감할 분도 있을테니,
백번 양보하여 내가 지능이 낮아서 못 알아먹은 것으로 하자.

보통 독서를 할 때 내 눈이 글자를 쫓아가는 속도와
머리로 의미를 파악하는 작업이 동시에 이뤄져야 하는데
이 책은 평소보다 훨씬 느리게 글자를 쫓아야 겨우 의미가 뇌로 들어왔다.
내가 그렇게라도 해서 의미를 파악해야 할 가치가 있는 책이라 여긴다면 모르겠으나 당연히 그럴리 없다!
그러니 욕이 나올 수밖에 없다.
그리고 이 새끼 가라사대, 저 새끼 가라사대... 인용을 너무 많이 한 것도 나를 무척 짜증나게 하였다.
그래도 결론은 읽어보자고 마지막 장을 펼쳐보니,
결국 인터넷이 지들이 예측한대로 흘러간 게 거의 없었다는 자기 반성?
그럼에도 불구하고 인터넷은 존나 귀중한 공공재... 운운하며 글이 끝났다.
한마디로 좀 어이상실.
하여간 대학교 내 강단 학문이란...
아무리 흥미로운 주제라도 어쩌면 이토록 하나같이 재미없게 만들지?
그 재주도 나름 대단하긴 하다. 씨발.
저자 제임스 커런, 나탈리 펜튼, 데스 프리드먼
번역 김예란, 박성우
편집
출판사 컬처룩
출판일 20171025
1
목록보기
인간실격 (다자이 오사무)

소설을 별로 좋아하질 않아 작가 이름을 잘 몰라도 '다자이 오사무'란 이름과 그의 대표작 중 하나라는 '인간실격'을 제목은 들어 봤다. 도서관을 서...


2019-02-11
돈가스의 탄생 (오카다 데스)

280여쪽 분량 책 중에서 본론인 돈까스의 탄생에 관한 얘기는 불과 61쪽뿐이다. 서론에 해당하는 일본이 서양 식문화를 수용하기까지 과정이 120쪽이나 돼 ...


2019-02-07
스님이 춤은 왜 추나 (능화)

십 수 년 전 나의 몸공부 덕질 나와바리를 무술에서 춤으로 넓혀 보고자 발레, 현대 무용, 볼룸 댄스 등 춤에 관한 자료를 모으던 시절에 헌책방에서 이 책...


2019-01-13
스트라디바리우스 (토비 페이버)

현재 내가 알고 있는 골동품 바이올린에 관한 지식은 20년 전 세광출판사에서 나온 '바이올린 이야기'란 조그만 소책자를 통해 주워 들은 게 전부라 해도 ...


2019-01-10
오성과 한음 (박수동)

박수동 만화 대표작으로 대다수는 '고인돌'을 꼽겠으나 나는 어릴 때 읽었던 '번데기 야구단'과 '오성과 한음'이 제일 좋다. 이 책은 1995년에 재출판 된...


2018-12-31
피아졸라 위대한 탱고 (마리아 수사나 아치, 사이먼 콜리어)

도서관에서 이 책을 빌리고 반납일을 확인하니 2019년 1월 3일로 찍혀, 여느 때와 같이 화살처럼 흘러가버린 한 해를 실감하였다. 초판 발행 년도가 200...


2018-12-25
예순 즈음에 되돌아보는 우리대중음악 (최준식)

요즘 들어 일제강점기 때 모던보이 & 모던걸 문화에 관심이 생기다 보니 자연스럽게 그 동안 완전 무관심했던 트로트 역사도 좀 들여다봐야겠단 생각에 꺼내...


2018-12-11
인터넷, 신화를 넘어 공공성으로 (제임스 커런, 나탈리 펜튼, 데스 프리드먼)

머리말에서부터 묵묵히 읽어 내려가다 150쪽에 다다랐을때 부지불식간 쌍욕이 터져 나왔다. 근래에 이 정도로 좆같은 쓰레기글을 언제 또 읽었나 기억이 나...


2018-12-02
이상한 나라의 엘리트 (야스토미 아유미)

이 책을 낸 출판사에 놀러 갔다가 선물 받았다. 요약하면 "일본은 자기 자신의 생각에 따라 행동하기 보다 자신이 처한 '입장'에 따라 처신하는 짓에 얽매...


2018-11-21
어떤 글이 살아남는가 (우치다 타쓰루)

나에게 우치다 타쓰루란 분의 저서를 이것 저것 읽어 보라고 권하는 분께서 이 책도 추천을 하여 읽어 봤으나, 솔직히 말해 나는 그다지 도움되는 바가 없...


2018-11-12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