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5.Net

메인메뉴

예순 즈음에 되돌아보는 우리대중음악 작성일 2018-12-11


요즘 들어 일제강점기 때 모던보이 & 모던걸 문화에 관심이 생기다 보니
자연스럽게 그 동안 완전 무관심했던 트로트 역사도 좀 들여다봐야겠단 생각에 꺼내들은 책이다.
지난 번 도서관에서 빌려 읽은 '인터넷, 신화를 넘어 공공성으로'에 이어
이번에 읽은 이 책도 개인적으로 거부감이 심했다.
근래에 '책 뽑기 운'이 좀 안 좋은 듯하다.

우선 처음 황당했던 부분은 34쪽에서 폭스트롯을 언급하면서
대표곡으로 'Rock around the clock'을 꼽은 것이다.
폭스트롯과 롹앤롤을 혼돈하다니 이건 좀 심하다 못해 어이가 없는 수준이라
그 뒤는 더 볼 것도 없으니 덮어 버릴까 하다 마음을 돌려 계속 읽어 내려가다 152쪽에서,

    "우리가 지금 즐기는 로큰롤은 그 유명한 엘비스 프레슬리가 시작한 것인데
    이 음악은 원래 흑인 음악에서 비롯되었습니다"

라고 나온다. 그가 롹앤롤 최고 스타임을 어느 누가 부인할 수 있겠냐만
그렇다고 이 장르의 시작이 엘비스라니... 씨발, 이게 말이야 방구야.
그래서 '이 분들은 리틀 리처드, 척 베리를 모르는 건가?' 의심스러워 하고 있는데
그 다음 쪽에 이 사람들 이름이 나오기는 해.
그런데 "이들에 대한 설명은 생략합니다"라고 적혀 있다.
내가 보기엔 설명을 생략한 게 아니라 몰라서 못 쓴 게 아닌가 의심한다.
앞에서 폭스트롯과 롹앤롤을 구별 못하는 정황으로 미뤄
아마도 저 두 사람의 이름 또한 책에서 읽었을 뿐 들어본 적 없는 것 아닐까?
그렇지 않고서야 어찌 '엘비스 = 롹앤롤의 시작'이라고 단언할 수 있겠는가?

나를 진짜 짜증나게 한 대목은 173 ~ 176쪽까지 내용으로
176쪽에 "우리는 그렇게 세뇌되어 어쩔 수 없이 미국민요풍의 노래를 좋아하게 되었다"며
포크 음악을 좋아했던 본인들의 젊은 시절을 반성하는 투로 말씀을 하시지만,
그 같은 논리라면 트로트 또한 일제강점기 때 일제로부터 세되 당한 음악이 아니고 뭐냐?
하지만 트로트한테는 이런 태도를 취하지 않는 것이다.
이 같은 비일관성 때문에 읽다가 신경질이 났다.

그럼 다른 부분에서 참고할만한 정보가 있었을까?
이 바닥 지식이 전혀 없는 사람이라면 혹 뭔가 건질 게 있을 수도 있겠지만
내 경우 이미 이 책 저 책에서 주워들은 게 좀 있는 탓에 정말 싹 다 알고 있는 내용들 뿐,
단편적인 지식 몇 개 빼면 건질 게 거의 없었다.
한마디로 시간 낭비였다.
저자 최준식
번역
편집
출판사 한울엠플러스
출판일 20160620
1
목록보기
마취의 시대 (로랑 드 쉬테르)

원저자의 문제인지 번역의 문제인지 모르겠으나 문장에서 "나 존나 유식하다!"는 티가 팍팍나서 거슬린다. 그 점을 제외하면 재밌게 읽었다. 나는 의지력...


2019-04-16
박인환 시집 (박인환)

초판 2쇄 발행일이 1987년 4월 15일이다. 아마도 이것을 1~2년 후인 88~89년 즈음에 구입했을 것이다. 이 때가 내 인생에서 '중2병'이 정점을 찍었던 시기...


2019-04-13
요제프 괴벨스 (정철운)

읽다 보니 이게 요제프 괴벨스 얘기인지, 꼴통당 + 수구 언론 + 개독교 단체가 퍼뜨리는 유언비어 및 선동 정치에 관한 얘기인지 헷갈릴 정도다. 다시 말해...


2019-04-07
오카다 토시오의 성인을 위한 교양, 일본 애니메이션 편 (오카다 토시오)

이 책이 어딜 봐서 '성인을 위한 교양'이라는 건지?? 오카다 토시오란 인물이 일명 '오타쿠의 왕'이라 불리는 사람인 만큼 본인이 아무리 비(非) 오타쿠를 ...


2019-04-01
어린 왕자 영문판 (생떽쥐베리)

생떽쥐베리의 '어린 왕자'는 내가 고등학교 다닐 당시 일일이 사전을 뒤적여가며 읽은 유일한 영어책이었다. 당시 서점에서 이것과 조지오웰의 '동물 농장' ...


2019-03-26
앉는 법, 서는 법, 걷는 법 (곽세라)

명상적 걷기' 글 쓴 사람으로서 책 제목만 보고 큰 관심이 가지 않을 수 없었으나 막상 읽어보니 내용이 너무 실망스러워 짜증이 날 정도다. 서두에서 뜬...


2019-03-16
스티븐 호킹의 블랙홀 (스티븐 호킹)

이 책에서 스티븐 호킹은 일종의 얼굴 마담 역할로 보인다. 블랙홀에 관한 교양 지식을 이것 저것 주워 들은 입장에선 호킹의 강연 녹취록은 재미 없었고 ...


2019-03-05
화성 이주 프로젝트 (스티븐 L. 퍼트라넥)

엘런 머스크가 도대체 뭔 짓을 하고 있는 인간인지 궁금하여 꺼내들었다. 테슬라 자동차 대표란 거야 당연히 알고 있었지만 페이팔 창업자였었다니... 확실...


2019-03-03
인간실격 (다자이 오사무)

소설을 별로 좋아하질 않아 작가 이름을 잘 몰라도 '다자이 오사무'란 이름과 그의 대표작 중 하나라는 '인간실격'을 제목은 들어 봤다. 도서관을 서...


2019-02-11
돈가스의 탄생 (오카다 데스)

280여쪽 분량 책 중에서 본론인 돈까스의 탄생에 관한 얘기는 불과 61쪽뿐이다. 서론에 해당하는 일본이 서양 식문화를 수용하기까지 과정이 120쪽이나 돼 ...


2019-02-07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