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5.Net

메인메뉴

오카다 토시오의 성인을 위한 교양, 일본 애니메이션 편 작성일 2019-04-01


이 책이 어딜 봐서 '성인을 위한 교양'이라는 건지??
오카다 토시오란 인물이 일명 '오타쿠의 왕'이라 불리는 사람인 만큼
본인이 아무리 비(非) 오타쿠를 대상으로 한 글을 썼을 지라도
결과적으로 오타쿠 냄새를 완전히 없앨 순 없는 듯.

'신고지라'로 썰을 풀기 시작하던데,
개인적으론 여기에서부터 반감을 느꼈다.
난 이거 시청하고 나서 존나게 후지고 재미없다고 느꼈기 때문.
하지만 일본에선 흥행도 나름 선방을 했나 보다.

나름 일고 공감했던 부분   지브리 스튜디오와
토미노 요시유키의 건담 시리즈 정도이고,
마지막으로 다룬 '이 세상의 한구석에'는 왠지 제작 의도가
제국주의 침략 국가였던 주제에 원폭 피해자 코스프레를 시도한 작품이 아닌가 의심스러워
시청을 하지 않았기 때문에 읽으나 마나라서 건너 뛰었다.
저자 오카다 토시오
번역 주재명, 김현아
편집
출판사 워크라이프
출판일 20180831
1
목록보기
더 비틀즈 디스코그래피 (정유석)

모 카페엘 갔더니 진열대에 이 책이 걸려 있었다. 초판 발행일이 2014년이건만 이런 책의 존재 자체를 여태 몰랐었다니, 그게 더 신기하다. 한달에 한두 번...


2019-05-23
조선과 그 예술 (야나기 무네요시)

내가 20대 때 PC통신에서 만난 사람들은 다들 희한하게 '야나기 무네요시'란 이름을 잘 알고 있었다. 어쩌면 그 시기에 이 사람의 글이 한국에서 재조명되는...


2019-05-21
깃발 (유치환)

뒷편을 펴 보니 초판은 1975년 5월 5일이라 하고, 이 책은 1984년 1월 12일 중판이다. 따라서 아마도 나의 중2병 초기에 구입한 것이리라. 교과서에서 '깃...


2019-05-15
노자철학 이것이다 (김용옥)

PC 통신 시절에 채팅방 제목을 별 생각 없이 "여자란 무엇인가"라고 정해 놓고 혼자 있으니 몇 분 뒤 고전음악 동호회에서 알게 된 친구가 쑥 들어와서는 "...


2019-05-08
피트니스가 내 몸을 망친다 (송영규)

방이 좁아 웬만해선 책 구입을 자제하는 편이다. 하지만 이것은 소장용이란 느낌이 들어서 샀다. 뭔 말이 더 필요하냐! 굳이 사족을 달자면 최근 1년간 내...


2019-05-04
태극기의 정체 (김상섭)

태극 사상이나 주역이 한자 문화권 국가가 공유하는 사상이긴 하지만 태생적으로는 중국에서 비롯된 것임을 부정할 수 없을텐데 어째서 한국 국기가 될 수...


2019-04-29
소통하는 신체 (우치다 타츠루)

이 책 번역한 분한테서 선물 받았다. 읽는 내내 최근 내가 쓴 책 '한량일기'의 구절이 겹쳐졌다. 책을 출판한지가 한 달 남짓밖에 안 돼 아직 기억하고 있...


2019-04-23
마취의 시대 (로랑 드 쉬테르)

원저자의 문제인지 번역의 문제인지 모르겠으나 문장에서 "나 존나 유식하다!"는 티가 팍팍나서 거슬린다. 그 점을 제외하면 재밌게 읽었다. 나는 의지력...


2019-04-16
박인환 시집 (박인환)

초판 2쇄 발행일이 1987년 4월 15일이다. 아마도 이것을 1~2년 후인 88~89년 즈음에 구입했을 것이다. 이 때가 내 인생에서 '중2병'이 정점을 찍었던 시기...


2019-04-13
요제프 괴벨스 (정철운)

읽다 보니 이게 요제프 괴벨스 얘기인지, 꼴통당 + 수구 언론 + 개독교 단체가 퍼뜨리는 유언비어 및 선동 정치에 관한 얘기인지 헷갈릴 정도다. 다시 말해...


2019-04-07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