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5.Net

메인메뉴

요제프 괴벨스 작성일 2019-04-07


읽다 보니 이게 요제프 괴벨스 얘기인지,
꼴통당 + 수구 언론 + 개독교 단체가 퍼뜨리는 유언비어 및 선동 정치에 관한 얘기인지 헷갈릴 정도다.
다시 말해 현재 한국 사회에 만연한 흑색 선전 수준이 나치 독일에 비견될 만하다 느꼈다.
압권은 85~86쪽에 쓴 '괴벨스의 선전 원리'를 요약한 부분이다.

    이쯤에서 괴벨스의 선전 원리를 짚고 넘어가는 게 좋겠다.
    괴벨스 선전의 주요 개념은 '단순화', '집중공격', '확대'로 요약할 수 있다.
    괴벨스에게 참과 거짓은 중요하지 않다.
    그보다는 의미 부여가 중요했다.
    괴벨스는 고정관념을 사용하고 입맛에 맞는 정보를 선택하고
    제목을 과장하고 편견이 담긴 사진을 내보내며
    특정 주제를 반복했으며,
    상대에게 불리한 부정적 측면을 확대하며 프레임을 구성했다.
    괴벨스는 대중의 잠재의식 속에 있는
    인종적 편견이나 증오 또는 공포심을 극대화해 선전에 활용했다.
    예컨대 나치는 볼셰비키 혁명에 대한 공포감에 편승해 여론의 지지를 얻었다.
    괴벨스는 대중의 생각을 바꾸기보다 그들의 태도에 동조하는 식으로
    효과를 얻으려 했다.
   
위 문장에서 '괴벨스'를 '조중동'으로,
'인종적 편견'을 '세대 및 남녀 갈등의 편견'으로,
'나치'를 '수구꼴통 세력'으로,
'볼셰비키 혁명'을 '빨갱이'로만 바꾸면 현재 한국 상황과 정확히 일치한다.

    이쯤에서 조중동의 선전 원리를 짚고 넘어가는 게 좋겠다.
    조중동 선전의 주요 개념은 '단순화', '집중공격', '확대'로 요약할 수 있다.
    조중동에게 참과 거짓은 중요하지 않다.
    그보다는 의미 부여가 중요했다.
    조중동은 고정관념을 사용하고 입맛에 맞는 정보를 선택하고
    제목을 과장하고 편견이 담긴 사진을 내보내며
    특정 주제를 반복했으며,
    상대에게 불리한 부정적 측면을 확대하며 프레임을 구성했다.
    조중동은 대중의 잠재의식 속에 있는
    세대 및 남녀 갈등의 편견이나 증오 또는 공포심을 극대화해 선전에 활용했다.
    예컨대 수구꼴통세력은 빨갱에 대한 공포감에 편승해 여론의 지지를 얻었다.
    조중동은 대중의 생각을 바꾸기보다 그들의 태도에 동조하는 식으로
    효과를 얻으려 했다.
저자 정철운
번역
편집
출판사 인물과사상사
출판일 20180618
1
목록보기
우리는 마약을 모른다 (오후)

이 책 처음 나왔을 때 여기저기 도서관 웹페이지를 검색해 보면 그 때엔 100% 대출중이라고 나왔다. 1년 쯤 흐르니 겨우 빌려서 읽을 수 있게 됐다. 제...


2019-08-19
기계 운동의 지도 (이종만)

헌책방에서 구입한 오래된 책이다. 당시엔 체육학과 사람들이 수업에서 듣는 과목들에 내가 관심이 있을 때여서 이것도 그 중 하나겠거니 짐작하고 읽기 ...


2019-08-17
마일즈 데이비스 (존 스웨드)

마일즈 데이비스 전기다. 이것 말고 '을유 문화사'에서 양장본으로 나왔던 '마일즈데이비스 - 거친 영혼의 속삭임'이란 책도 있어서 일기 전에 무슨 관계...


2019-07-29
명리 (강헌)

'주역 인문학' 서평 쓸 때 잠깐 언급했듯 사기꾼 이명박과 칠푼이 박근혜가 주기적으로 역술인으로부터 운세를 보고 받았다는 황당한 기사를 읽고 명리학에...


2019-07-02
주역인문학 (김승호)

https://1boon.kakao.com/subusunews/5ce7c9ee76a8550001d000db "역술인들에게 직접 들어보는 'VIP 사주 보고서'의 실체" 이명박과 박근혜가 대통령을 하...


2019-06-22
흑인 영가와 블루스 (제임스 콘)

30여전 전에 읽었던 책을 다시 꺼내 읽음. 책을 펼치니 주요 내용에 밑줄까지 쳐가며 열심히 정독한 티가 났다. 하지만 거의 기억 나는 게 없었다. 물론 ...


2019-06-08
컴퓨터를 만든 영웅들 (조엘 셔킨)

도서관에서 책 빌려 읽는 짓을 잠깐 멈추는 대신 내 방 책꽂이에 최소 10년 이상 먼지 쌓인 채로 있던 책들을 꺼내 복습(?)하기로 맘 먹었다. 첫번째로 김...


2019-05-25
더 비틀즈 디스코그래피 (정유석)

모 카페엘 갔더니 진열대에 이 책이 걸려 있었다. 초판 발행일이 2014년이건만 이런 책의 존재 자체를 여태 몰랐었다니, 그게 더 신기하다. 한달에 한두 번...


2019-05-23
조선과 그 예술 (야나기 무네요시)

내가 20대 때 PC통신에서 만난 사람들은 다들 희한하게 '야나기 무네요시'란 이름을 잘 알고 있었다. 어쩌면 그 시기에 이 사람의 글이 한국에서 재조명되는...


2019-05-21
깃발 (유치환)

뒷편을 펴 보니 초판은 1975년 5월 5일이라 하고, 이 책은 1984년 1월 12일 중판이다. 따라서 아마도 나의 중2병 초기에 구입한 것이리라. 교과서에서 '깃...


2019-05-15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