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5.Net

메인메뉴

흑인 영가와 블루스 작성일 2019-06-08


30여전 전에 읽었던 책을 다시 꺼내 읽음.
책을 펼치니 주요 내용에 밑줄까지 쳐가며 열심히 정독한 티가 났다.
하지만 거의 기억 나는 게 없었다.
물론 주된 이유는 기억력 감퇴이겠으나 그 뿐만이 아니라
충분한 주변 지식 없이 읽다 보니 맥락을 놓친 부분이 많았던 듯하다.
예를 들어 남부 흑인 노예를 북부로 탈출시키는 중추 역할을 했던
해리엇 터브먼(Harriet Tubman, 이 책에선 '해릿 텁맨'이라고 써 놨다)이나
흑인 노예 반란을 주도했던 냇 터너(Nat Turner) 얘기가 곳곳에 많이 나오건만
그 때의 나는 이런 존재를 전혀 몰랐다.
뿐만 아니라 내 기준에서 이젠 상식에 속하는 불트만(Rudolf Bultmann)이나
발터 벤야민(Walter Benjamin) 같은 사상가의 이름도 몰랐다.

다시 읽은 소감을 간단히 요약하면 (말콤 엑스가 이슬람교를 받아들여 흑인 회교도가 되었듯)
흑인 노예가 주인의 종교를 받아들인 후 재해석한 흑인 고유의 기독교에 관한 것을
흑인 영가와 블루스라는 두 음악 장르에 드러난 가사를 이용해 설명한 것이다.
다시 말해 음악에 관한 글이 아니라 흑인 신학자가 쓴 기독교 사상에 관한 글이다.
하지만 음악 덕후로서도 읽는 내내 지적인 자극을 많이 받긴 했다.
그러고보니 제목이 '가스펠과 블루스'가 아니라 '흑인영가와 블루스'란 점도 특이하다.
저자 제임스 콘
번역 현영학
편집
출판사 한국신학연구소
출판일 19870520
1
목록보기
명리 (강헌)

'주역 인문학' 서평 쓸 때 잠깐 언급했듯 사기꾼 이명박과 칠푼이 박근혜가 주기적으로 역술인으로부터 운세를 보고 받았다는 황당한 기사를 읽고 명리학에...


2019-07-02
주역인문학 (김승호)

https://1boon.kakao.com/subusunews/5ce7c9ee76a8550001d000db "역술인들에게 직접 들어보는 'VIP 사주 보고서'의 실체" 이명박과 박근혜가 대통령을 하...


2019-06-22
흑인 영가와 블루스 (제임스 콘)

30여전 전에 읽었던 책을 다시 꺼내 읽음. 책을 펼치니 주요 내용에 밑줄까지 쳐가며 열심히 정독한 티가 났다. 하지만 거의 기억 나는 게 없었다. 물론 ...


2019-06-08
컴퓨터를 만든 영웅들 (조엘 셔킨)

도서관에서 책 빌려 읽는 짓을 잠깐 멈추는 대신 내 방 책꽂이에 최소 10년 이상 먼지 쌓인 채로 있던 책들을 꺼내 복습(?)하기로 맘 먹었다. 첫번째로 김...


2019-05-25
더 비틀즈 디스코그래피 (정유석)

모 카페엘 갔더니 진열대에 이 책이 걸려 있었다. 초판 발행일이 2014년이건만 이런 책의 존재 자체를 여태 몰랐었다니, 그게 더 신기하다. 한달에 한두 번...


2019-05-23
조선과 그 예술 (야나기 무네요시)

내가 20대 때 PC통신에서 만난 사람들은 다들 희한하게 '야나기 무네요시'란 이름을 잘 알고 있었다. 어쩌면 그 시기에 이 사람의 글이 한국에서 재조명되는...


2019-05-21
깃발 (유치환)

뒷편을 펴 보니 초판은 1975년 5월 5일이라 하고, 이 책은 1984년 1월 12일 중판이다. 따라서 아마도 나의 중2병 초기에 구입한 것이리라. 교과서에서 '깃...


2019-05-15
노자철학 이것이다 (김용옥)

PC 통신 시절에 채팅방 제목을 별 생각 없이 "여자란 무엇인가"라고 정해 놓고 혼자 있으니 몇 분 뒤 고전음악 동호회에서 알게 된 친구가 쑥 들어와서는 "...


2019-05-08
피트니스가 내 몸을 망친다 (송영규)

방이 좁아 웬만해선 책 구입을 자제하는 편이다. 하지만 이것은 소장용이란 느낌이 들어서 샀다. 뭔 말이 더 필요하냐! 굳이 사족을 달자면 최근 1년간 내...


2019-05-04
태극기의 정체 (김상섭)

태극 사상이나 주역이 한자 문화권 국가가 공유하는 사상이긴 하지만 태생적으로는 중국에서 비롯된 것임을 부정할 수 없을텐데 어째서 한국 국기가 될 수...


2019-04-29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