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5.Net

메인메뉴

마음은 이미 마음을 알고 있다 작성일 2018-08-08


구구절절 옳은 말씀들이긴 하나 그렇다고 참신한 내용인 것도 아니다.
나처럼 여기 저기에서 주워들은 잡지식이 좀 있는 경우
대부분 어디선가 읽어 봤거나, 비슷한 생각을 글로 남겨 놓아 익숙한 주장들이다.
그리고 출판사가 무려 '김영사'네...
책을 하드 커버에다 풀컬러로 인쇄한 것은
글쓴이 스스로 중요한 책이라고 여겨 비싸게 만들어 달라고 출판사에게 제작비를 지원했거나
출판사 사장이 글쓴이를 스승님으로 모셔서 신경을 썼거나 둘 중 하나 아닐까 추측한다.

입장을 바꿔서 내가 오래 세월 몸공부를 통해 나름 깨우친 내용을 책으로 쓰면
(내가 이것을 읽고 반응이 시큰둥하듯) 다름 사람들 역시
'잘난 체 하고 싶은 책이 또 나왔구나...' 정도로 평하고 말 것 아닌가?
이 같은 냉담한 반응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책을 내려는 욕구가 줄어들지 않는 나로선
출판 전과정을 혼자 해결하는 개인 출판과 인쇄비가 들지 않는 전자책으로 인해
작가의 인건비를 제외하면 아무 비용이 들지 않는다는 점이 큰 축복이 아닐 수 없다.
저자 한자경
번역
편집
출판사 김영사
출판일 20180630
1
목록보기
마음은 이미 마음을 알고 있다 (한자경)

구구절절 옳은 말씀들이긴 하나 그렇다고 참신한 내용인 것도 아니다. 나처럼 여기 저기에서 주워들은 잡지식이 좀 있는 경우 대부분 어디선가 읽어 봤거나...


2018-08-08
초기 불교 이야기 (곽철환)

인정하고 싶지 않지만, 나의 기억력이 조금씩 감퇴돼 가고 있단 사실을 어떻게라도 부정할 방법은 없다. 이 책을 꺼내 읽은 이유도 사성제, 4염처, 5온, 8...


2018-08-04
아무것도 모르고 시작하는 인공지능 첫걸음 (히가시나카 류이치로)

일생을 한량으로서 나 좋은 것 위주로 사는 것까진 좋았으나 노후 대비용 자금을 모아 놓지 않았다. 여전히 철 없는 어른이라 '씨발, 어떻게든 되겠지...' ...


2018-07-27
팻 메시니 (리처드 나일즈)

장마철엔 외출 시 비가 오든 안 오든 조그만 우산을 꼭 챙긴다. 작긴 해도 가방에 넣으면 공간을 차지 하기 때문에 이 시기엔 가급적 작은 책을 넣고 다닌다...


2018-07-13
스승은 있다 (우치다 타츠루)

이 책 저자인 우치다 타츠루씨는 몇 년 전 나와 함께 서너달 정도 명상적 걷기 수업을 진행했던 모 출판사 사장님의 추천으로 알게 된 사람이다. '배움...


2018-07-02
백년허리 (정선근)

예전에 서점에서 보기는 했는데 별 관심이 없어 지나쳤다가 도서관에서 또 보게 돼 읽었다. 개인적으로 별 관심 없는 임상 경험에 대해 쓴 부분은 빠르게 훑...


2018-06-20
다이어트 진화론 (남세희)

살빼기엔 아무 관심이 없지만 개인적으로 삽질중인 몸공부에 도움이 될까 하여 그 동안 읽은 다이어트 관련 책이 100여권은 족히 될 것 같다. 그 중 읽는 ...


2018-06-19
초의 스님과 차 (김수인)

내가 차와 커피에 관심이 조금 있는 편이긴 하지만 이 책을 끝으로 당분간 차에 대한 관심은 접으려고 한다. 어차피 내 주변 환경이 제대로 덖어 만든 차를...


2018-06-11
과학이라는 헛소리 (박재용)

'그 남자의 몸만들기' 책 쓸 당시 "합성 비타민은 나쁘고 천연 비타민이 좋다"는 주장을 한 일본놈이 쓴 책을 미처 팩트 체크를 하지 않고 인용하였다가 ...


2018-06-07
지옥 (이재록)

뉴스가 온통 북미회담으로 거의 채워지는 가운데 한 구석에선 만민중앙교회 목사인 이재록씨의 여신도 상습 성폭행 소식이 계속 나온다. 이 분은 자칭 만병...


2018-05-13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