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5.Net

메인메뉴

마음은 이미 마음을 알고 있다 작성일 2018-08-08


구구절절 옳은 말씀들이긴 하나 그렇다고 참신한 내용인 것도 아니다.
나처럼 여기 저기에서 주워들은 잡지식이 좀 있는 경우
대부분 어디선가 읽어 봤거나, 비슷한 생각을 글로 남겨 놓아 익숙한 주장들이다.
그리고 출판사가 무려 '김영사'네...
책을 하드 커버에다 풀컬러로 인쇄한 것은
글쓴이 스스로 중요한 책이라고 여겨 비싸게 만들어 달라고 출판사에게 제작비를 지원했거나
출판사 사장이 글쓴이를 스승님으로 모셔서 신경을 썼거나 둘 중 하나 아닐까 추측한다.

입장을 바꿔서 내가 오래 세월 몸공부를 통해 나름 깨우친 내용을 책으로 쓰면
(내가 이것을 읽고 반응이 시큰둥하듯) 다름 사람들 역시
'잘난 체 하고 싶은 책이 또 나왔구나...' 정도로 평하고 말 것 아닌가?
이 같은 냉담한 반응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책을 내려는 욕구가 줄어들지 않는 나로선
출판 전과정을 혼자 해결하는 개인 출판과 인쇄비가 들지 않는 전자책으로 인해
작가의 인건비를 제외하면 아무 비용이 들지 않는다는 점이 큰 축복이 아닐 수 없다.
저자 한자경
번역
편집
출판사 김영사
출판일 20180630
1
목록보기
더 비틀즈 디스코그래피 (정유석)

모 카페엘 갔더니 진열대에 이 책이 걸려 있었다. 초판 발행일이 2014년이건만 이런 책의 존재 자체를 여태 몰랐었다니, 그게 더 신기하다. 한달에 한두 번...


2019-05-23
조선과 그 예술 (야나기 무네요시)

내가 20대 때 PC통신에서 만난 사람들은 다들 희한하게 '야나기 무네요시'란 이름을 잘 알고 있었다. 어쩌면 그 시기에 이 사람의 글이 한국에서 재조명되는...


2019-05-21
깃발 (유치환)

뒷편을 펴 보니 초판은 1975년 5월 5일이라 하고, 이 책은 1984년 1월 12일 중판이다. 따라서 아마도 나의 중2병 초기에 구입한 것이리라. 교과서에서 '깃...


2019-05-15
노자철학 이것이다 (김용옥)

PC 통신 시절에 채팅방 제목을 별 생각 없이 "여자란 무엇인가"라고 정해 놓고 혼자 있으니 몇 분 뒤 고전음악 동호회에서 알게 된 친구가 쑥 들어와서는 "...


2019-05-08
피트니스가 내 몸을 망친다 (송영규)

방이 좁아 웬만해선 책 구입을 자제하는 편이다. 하지만 이것은 소장용이란 느낌이 들어서 샀다. 뭔 말이 더 필요하냐! 굳이 사족을 달자면 최근 1년간 내...


2019-05-04
태극기의 정체 (김상섭)

태극 사상이나 주역이 한자 문화권 국가가 공유하는 사상이긴 하지만 태생적으로는 중국에서 비롯된 것임을 부정할 수 없을텐데 어째서 한국 국기가 될 수...


2019-04-29
소통하는 신체 (우치다 타츠루)

이 책 번역한 분한테서 선물 받았다. 읽는 내내 최근 내가 쓴 책 '한량일기'의 구절이 겹쳐졌다. 책을 출판한지가 한 달 남짓밖에 안 돼 아직 기억하고 있...


2019-04-23
마취의 시대 (로랑 드 쉬테르)

원저자의 문제인지 번역의 문제인지 모르겠으나 문장에서 "나 존나 유식하다!"는 티가 팍팍나서 거슬린다. 그 점을 제외하면 재밌게 읽었다. 나는 의지력...


2019-04-16
박인환 시집 (박인환)

초판 2쇄 발행일이 1987년 4월 15일이다. 아마도 이것을 1~2년 후인 88~89년 즈음에 구입했을 것이다. 이 때가 내 인생에서 '중2병'이 정점을 찍었던 시기...


2019-04-13
요제프 괴벨스 (정철운)

읽다 보니 이게 요제프 괴벨스 얘기인지, 꼴통당 + 수구 언론 + 개독교 단체가 퍼뜨리는 유언비어 및 선동 정치에 관한 얘기인지 헷갈릴 정도다. 다시 말해...


2019-04-07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