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5.Net

메인메뉴

자유를 위한 변명 작성일 2018-10-31


20대 후반경 헌책방에서 이 책을 발견하고 구입한 이유는
황병기 '미궁'을 통해 홍신자란 이름을 주워 들었기 때문이었다.
속지를 보니 1993년 초판본이고 10쇄라고 나온다.
이 정도면 당시 베스트셀러였을 것 같다.
책을 읽은 덕분에 유명한 오쇼 라즈니쉬와 별로 안 유명한 니사가다타 마하라지의 제자란 사실을 알았다.
하지만 딱 여기까지.
본래 정체성은 무용가시라지만 개인적으로 무대 무용엔 일절 관심이 없다 보니
보고 싶단 마음이 들질 않았다.

내 방 책꽂이에 아직 꽂혀 있단 것도 몰랐다가 며칠 전 발견하고
옛날 생각이 나서 몇몇 부분을 다시 읽어보니
그 땐 잘 몰랐는데 뭔 도사 코스프레가 그리도 심한지... 거부감이 났다.
그러보고니 제목에서 '자유' 운운하는 것부터가 거슬렸다.
물론 이 분은 도사 코스프레가 아니라 진짜로 깨달은 부처님일수도 있겠지.
내가 크게 오해한 것일 수도 있다.
하지만 나도 나름 나이를 먹으며 산전 수전 공중전 다 겪은 뒤라
이젠 이런 식으로 다 깨달은 듯 말씀하는 캐릭터 별로 안 믿는다.
출판사가 '정신세계사'라면 더 그렇다.
저자 홍신자
번역
편집
출판사 정신세계사
출판일 19930707
10
목록보기
마취의 시대 (로랑 드 쉬테르)

원저자의 문제인지 번역의 문제인지 모르겠으나 문장에서 "나 존나 유식하다!"는 티가 팍팍나서 거슬린다. 그 점을 제외하면 재밌게 읽었다. 나는 의지력...


2019-04-16
박인환 시집 (박인환)

초판 2쇄 발행일이 1987년 4월 15일이다. 아마도 이것을 1~2년 후인 88~89년 즈음에 구입했을 것이다. 이 때가 내 인생에서 '중2병'이 정점을 찍었던 시기...


2019-04-13
요제프 괴벨스 (정철운)

읽다 보니 이게 요제프 괴벨스 얘기인지, 꼴통당 + 수구 언론 + 개독교 단체가 퍼뜨리는 유언비어 및 선동 정치에 관한 얘기인지 헷갈릴 정도다. 다시 말해...


2019-04-07
오카다 토시오의 성인을 위한 교양, 일본 애니메이션 편 (오카다 토시오)

이 책이 어딜 봐서 '성인을 위한 교양'이라는 건지?? 오카다 토시오란 인물이 일명 '오타쿠의 왕'이라 불리는 사람인 만큼 본인이 아무리 비(非) 오타쿠를 ...


2019-04-01
어린 왕자 영문판 (생떽쥐베리)

생떽쥐베리의 '어린 왕자'는 내가 고등학교 다닐 당시 일일이 사전을 뒤적여가며 읽은 유일한 영어책이었다. 당시 서점에서 이것과 조지오웰의 '동물 농장' ...


2019-03-26
앉는 법, 서는 법, 걷는 법 (곽세라)

명상적 걷기' 글 쓴 사람으로서 책 제목만 보고 큰 관심이 가지 않을 수 없었으나 막상 읽어보니 내용이 너무 실망스러워 짜증이 날 정도다. 서두에서 뜬...


2019-03-16
스티븐 호킹의 블랙홀 (스티븐 호킹)

이 책에서 스티븐 호킹은 일종의 얼굴 마담 역할로 보인다. 블랙홀에 관한 교양 지식을 이것 저것 주워 들은 입장에선 호킹의 강연 녹취록은 재미 없었고 ...


2019-03-05
화성 이주 프로젝트 (스티븐 L. 퍼트라넥)

엘런 머스크가 도대체 뭔 짓을 하고 있는 인간인지 궁금하여 꺼내들었다. 테슬라 자동차 대표란 거야 당연히 알고 있었지만 페이팔 창업자였었다니... 확실...


2019-03-03
인간실격 (다자이 오사무)

소설을 별로 좋아하질 않아 작가 이름을 잘 몰라도 '다자이 오사무'란 이름과 그의 대표작 중 하나라는 '인간실격'을 제목은 들어 봤다. 도서관을 서...


2019-02-11
돈가스의 탄생 (오카다 데스)

280여쪽 분량 책 중에서 본론인 돈까스의 탄생에 관한 얘기는 불과 61쪽뿐이다. 서론에 해당하는 일본이 서양 식문화를 수용하기까지 과정이 120쪽이나 돼 ...


2019-02-07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