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5.Net

메인메뉴

버스 657 작성일 2018-12-23


인터넷에서 평이 별로 좋질 않던데,
나는 나름 재밌게 봤다.
로버트 드 니로 출연작이라고 하여 지나친 기대만 안 한다면 평타는 쳤다고 본다.
이젠 나이가 있으시니 배우한테서 진을 다 빼버리는 전성기 때의 메소드 연기 대신에
'인턴', '라스트베가스'처럼 연륜으로 연기하시는 게 당연한 선택인 거고,
이 작품도 그 연장선상이라고 느꼈다.

내용 자체는 평범한 편이고,
주요 장소가 버스이다 보니 그 옛날 '스피드'가 떠올랐으나
정작 나는 (당시에 다들 이게 재밌다고 하니 반항심에) 보지를 않아서
비교할 수 없다.

이젠 나도 젊은 나이가 아니다 보니 메인 스토리 보다는
곁다리 설정이랄 수 있는 '죽을 병 걸려 살 날이 멀지 않은 늙은 남자'라는
로버트 드 니로의 포지션에서 좀 엉뚱하게 감정 이입이 됐다.
육체적 힘이 사라지고 나서야 비로소 깨닫게 되는 현실,
돈과 권력으로 잠시 잠깐 강한체 할 순 있어도 결국 인간은 약하다는 거,
닳고 닳은 표현으로 공수레 공수거(空手來 空手去)라는 거,
늦기 전에 진심으로 깨닫고 득도하고 싶다.
원제 Heist
감독 스콧 만 (Scott Mann)
개봉연도 2015
목록보기
리노의 도박사
폴 토마스 앤더슨(Paul Thomas Anderson)

재밌고, 독특한 작품이다. 재밌다는 건 장면 장면이 지루하지 않고 술술 잘 넘어간다는 거고, 독특하다는 건 다른 영화에건 조연급인 배우가 주...


2019-04-22
커리어
-

드라마 자체만 본다면 정의로운 경찰이 나쁜 놈을 응징한다는 흔해빠진 삼류 이야기다. 완성도도 낮고, 굉장히 유치하여 보면서 창피한 부분도 있...


2019-04-17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루소 형제

정신 연령을 중학교 2학년 수준에 맞춘듯. 참으로 거지 같고, 유치하다. 이런 영화는 그만 찍었으면 좋겠는데... 하지만 돈이 되니까 계속 나오...


2019-03-28
위장부부
-

아마미 유키란 여배우는 "나는 연극 배우 출신이다"란 티를 너무 팍팍 내는 듯, 그래서 때때로 거부감이 든다. 또한 일부러 감동을 유발하려는 ...


2019-03-25
그린북
피터 패럴리 (Peter Farrelly)

'뷰티풀마인드'에서 굳이 옥의 티를 찾자면 천재 수학자로 나온 커트 러셀 외모가 지나치게 근육질이라는 것과 비슷하게 겉만 봐선 왠지 마이클 ...


2019-03-22
디어 헌터
마이클 치미노 (Michael Cimino)

어릴 때 안 자려고 애쓰면서 졸린 눈 비벼가며 TV를 통해 띄엄 띄엄 봤던 영화. 기억 나는 장면은 두 번의 러시안 룰렛, 그리고 군대를 제대한 ...


2019-03-18
베놈
루번 플라이셔(Ruben Fleischer)

캡틴 아메리카는 약물 주입, 헐크는 방사능 피폭, 그리고 베놈은 외계 기생충 감염. 이런 것들을 히어로라고 불러도 되는지 헷갈린다. 내용...


2019-03-11
환타지아
윌프레드 잭슨 (Wilfred Jackson) 외

'인켈(INKEL)'은 인터내쇼날 + 코리아 + 일렉트로닉스를 적당히 합성한 오디오 브랜드다. 그 때 그 시절 TV에서 '쾨헬'이란 고급 오디오 광고를 ...


2019-03-10
초급자를 위한 이태리어
로네 셰르피 (Lone Scherfig)

'효녀 심청' 같은 여자가 알콜 중독으로 폐인이 된 엄마를 보살피고, 또 다른 효녀 심청은 집에만 틀어박혀 욕지거리나 내뱉는 또 다른 폐인 아빠...


2019-03-08
안경
오기가미 나오코 (荻上直子)

또 하나의 '카모메 식당'?? 등장 인물, 정서가 상당히 흡사하다. "우려 먹기"라고 평한다면 좀 야박하다 할 사람도 있겠으나 나는 그렇게 느꼈다...


2019-03-04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