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5.Net

메인메뉴

내추럴 작성일 2019-01-05


중학교 다닐 무렵 라디오에서 이 영화 광고를 들었던 기억은 나지만
야구 영화라서 별 관심이 가질 않아 묵혀 뒀다가 최근에 봤으니
거의 30년만에 드디어 시청한 셈이다.

그 시절 봤다면 어떤 느낌이었을지?
나이 들어 시청한 솔직한 소감은 스토리 자체는 진부하고
마지막에 전광판을 불꽃놀이하듯 터뜨리는 장면도 그 때나 멋있는 거지 지금 보니 그저 그랬지만
무엇보다 로버트 레드포드, 로버트 듀발, 킴 베신저, 글렌 클로스 등등의
젊은 시절 얼굴을 보는 재미가 훨씬 더 컸다.
심지어 킴 베신저의 발연기마저 보기 좋을 정도.

도입부에서 여자가 주인공을 총으로 쏜 이유 또는
주인공이 총에 맞은 이유를 모르겠다.
원래부터 자살하고 싶었던 여자한테 재수 없게 걸린 걸까?
또는 유혹에 넘어간 남자를 응징하고 자신도 죽은 것?

또 야구 영화 제목을 왜 '내추럴'이라 지었는지 몰랐는데
지금 보니 '재능을 타고난 사람'이란 뜻인듯.
원제 The Natural
감독 베리 레빈슨 (Barry Levinson)
개봉연도 1984
목록보기
허준
이병훈

1999년부터 2000년 사이에 MBC에서 방영됐던 드라마 '허준' 전체가 유튜브에 올라와 있길래 옛날 생각 나 한 두 편 재미삼아 보다 한순간 확 빠져...


2019-02-18
내 어깨 위 고양이 밥
로저 스포티스우드(Roger Spottiswoode)

흔하고, 무난한 영화다. 실화를 바탕으로 한 영화라더니 고양이는 대역이 아니라 실제 '밥'이라고 하고, 저자 싸인회를 하는 마지막 씬에서 "왠...


2019-02-16
영원과 하루
테오 앙겔로풀로스 (Theo Angelopoulos)

가끔 스스로 미친적 재미 없는 예술 영화를 보고 싶은 충동이 일 때가 있다. 그래서 봤다. 감독이 (분위기가 너무 어둡고 칙칙해서 보다 말았던)...


2019-02-14
도쿄의 밤하늘은 항상 가장 짙은 블루
이시이 유야(石井 裕也)

이야기가 제목 보고 딱 예상한대로 흘러간다. 중반부까진 약간 우울한 듯 침체된 일상, 후반부엔 '희망'을 양념처럼 첨가하며 해피 엔딩. 이렇...


2019-02-08
아름다운 별
요시다 다이하치(吉田 大八)

엄마는 지구인, 아빠는 화성인, 딸은 금성인, 아들은 수성인이라 우기는 미친 가족 얘기다. 설정만 보면 SF 같은데 SF가 아니고, 어거지로 우기...


2019-02-04
스타트렉 TNG 1-12 The Big Goodbye

스타트렉에서 순간 이동 다음으로 신기한 장치인 홀로덱에서 벌어지는 에피소드다. 캡틴 피카드가 딕슨 힐(Dixon Hill)이라는 탐정으로 변장하고 ...


2019-02-01
김씨표류기
이해준

이 영화를 "한국에선 망했는데 외국에서 호평받은 작품"이라고 주장하는 유튜브를 보고 호기심이 생겨 수소문해 보니, 저 말이 이해가 갔다. (전...


2019-01-23
앤트맨과 와스프
페이턴 리드 (Peyton Reed)

영화 자체는 흔해 빠진 마블 스토리다. 오락물로서 나쁘지 않고, 재밌다. 개인적으론 조금 과장하여 다 보고 난 후 미셸 파이퍼만 기억이 난다. ...


2019-01-21
그대여 분노의 강을 건너라
사토 준야 (佐藤 純彌)

그러고 보니 내가 시청한 다카쿠라 켄 출연 영화는 '블랙 레인'과 그리고 노년기에 찍은 '철도원' 뿐이었네. 젊은 시절 외모는 유덕화와 흡사했...


2019-01-18
블랙 레인
리들리 스콧(Ridley Scott)

앞에서 언급한 영화 '폴링 다운'에 이어 또 하나의 마이클 더글라스 주연 대표작으로 '블랙 레인'을 꼽지 않을 수 없겠다. 사실 내가 이 영화를 ...


2019-01-15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