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5.Net

메인메뉴

텐 아이템 오어 레스 작성일 2019-01-07


좋게 보면 해피 엔딩 영화이고,
나쁘게 보면 좀 흔해 빠진 해피 엔딩 영화다.
하지만 여주인공이 젊은 시절의 페넬로페 크루즈를 연상케 한 점이 모든 단점을 상쇄시켰다.
그래서 진짜로 여자 얼굴만 봤다.

'10 Items or Less'는 대형 마트의 '10대 이하 소량 계산'이란 의미 외에
좋하는 거, 싫어하는 거를 10개 이하로 말해보는 닭살 돋는 게임으로 쓰였다.

마지막 장면에서 폴 사이먼이 부른 'Duncan'이 흘러나와
간만에 들었다.
원제 10 items or less
감독 브래드 실버링(Brad Silberling)
개봉연도 2006
목록보기
헤로니모를 찾아서
전후석

이번 광복절날 TV에서 방영된 다큐멘터리다. 또 하나의 '애니깽' 이야기다. 개인적으론 주인공인 헤로니모씨가 활동한 곳이 수 많은 음악 장르...


2019-08-18
무한대를 본 남자
맷 브라운 (Matt Brown)

인도 수학 천재인 라마누잔에 관한 얘기다. 주인공 역할은 (나는 잘 모르는) 데브 파텔이라는 배우가 맡았고 라마누잔의 천재성을 알아보고 영국...


2019-08-13
플래닛 테러
로버트 로드리게스 (Robert Rodriguez)

그냥 B급 액션 영화인줄 알았는데 막상 시청하니 좀비 영화라 좀 의외였다. "종이 한장 차이"가 알고 보면 엄청 큰 차이이듯, 예전에 '마세티 킬...


2019-08-01
마지막 연인
마크 라이델 (Mark Rydell)

리차드 기어, 샤론 스톤, 롤리타 다비도비치가 나오는 불륜 + 삼각 관계 얘기다. 리차드 기어 연기가 좀 느끼하지만 참을만 한 수준이다. 샤론 ...


2019-07-28
암살교실
하스미 에이이치로(羽住英一郎)

상영 시간이 1시간 50분 정도인데, 너무 그지같아 반쯤 보다 중단했다. 원작인 만화는 이야기가 상당히 길고 방대하다던데, 아마도 무리해서 모...


2019-07-25
마음의 고향
로버트 벤턴(Robert Benton)

영화 도입부에서 술주정뱅이 흑인이 아무대나 총질을 하다 실수로 백인 보안관을 쏴 죽인다. 살인을 했으니 처벌 받는 건 당연하지만, 우발적 범...


2019-07-19
고고70
최호

평소 한국 영화를 잘 안 보는 편이긴 한데 '고고70'은 롹밴드를 '그룹사운드'라 불리던 70년대 얘기라길래 일부러 찾아봤다. 시청한지가 좀 오래...


2019-07-14
유 아 넥스트
아담 윈가드 (Adam Wingard)

공포 영화는 잘 못 보기 때문에 늘 밝은 대낮에 본다. 이런 장르를 나처럼 보는 행위는 반칙(?)일 수도 있겠으나 어쩔 수 없다. 다 보고 나니, ...


2019-07-11
롱 키스 굿나잇
레니 할린 (Renny Harlin)

오래된 영화라 구식이란 점을 감안하고 보면, 기억상실 상태에서 전직 킬러로서 "몸은 기억한다"는 설정은 심지어 '본 아이덴티티' 느낌마저 날 ...


2019-07-09
12번째 솔저
해럴드 즈워트 (Harald Zwart)

요즘 계속 B급 영화 위주로 시청하다 모처럼 제도권(?)에서 만든 웰메이드 영화를 봤다. 2시간이 좀 길긴 하지만 그 정도 시간이 납득할 만한 이...


2019-07-07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