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5.Net

메인메뉴

뮤리엘의 웨딩 작성일 2018-02-05


20대 시절 비디오 가게에서 빌려 봤던 기억은 난다.
도대체 난 당시 왜 이런 걸 빌렸을까?
영화가 후졌다는 말은 아니다.
단지 내 취향과는 너무 안 맞았던 것이다.
아마 '4번의 결혼식과 1번의 장례식'과 같은 로맨틱 코메디인 줄로 착각했을 것 같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보는 내내 지루해 하면서도 끝까지 보긴 다 봤다.
요즘 같으면 보다가 중간에 꺼버렸겠지만 당시엔 차마 보던 걸 중단하는 짓은 상상을 못했던 것 같다.
돈 주고 빌린 것이니 싫든 좋든 다 봐야한다는... 일종의 강박이 있었던 모양이다.
주인공 여배우은 못생긴 캐릭터로 설정을 했을 뿐,
추녀이긴 커녕 미인에 가까왔던 점 때문에 더 공감이 안 갔다.
영화 속   뮤리엘의 1순위 애청곡이었던 아바의 '댄싱 퀸'을 반복해서 들어야 했다.
그 영향인지 몰라도 나 또한 혼자 운동할 때 '댄싱 퀸'을 자주 듣는 편이다.
아바의 여러가지 히트곡 중에서도 '댄싱 퀸'이야 말로 진정 원톱이라고 생각한다.
원제 Muriel's Wedding
감독 P. J. 호건 (P. J. Hogan)
개봉연도 1994
목록보기
더 원
제임스 웡(James Wong)

시청한 지 오래된 영화라 상세한 내용은 까먹었다. 다중 우주에 존재하는 또 다른 '나'를 없애면 그 만큼 자신의 힘이 증대된다는 안 '나쁜 이연...


2018-05-05
괴도탐정 야마네코
-

일본 드라마 덕후까진 아니나 지금까지 나름 꽤 여러 편을 봤지만, 이처럼 일본식 국뽕 작렬하는, 재수없는 드라마는 처음이다. 그럼에도 불구하...


2018-04-21
닥터-X~외과의·다이몬 미치코~ 시즌4
-

2012년에 방영된 '닥터-X, 외과의 다이몬 미치코'란 일본 드라마를 재밌게 시청했었다. 여주인공 면상이 내가 선호하는 고양이상이고, 육체 또한 ...


2018-04-12
파리 블루스
마틴 리트 (Martin Ritt)

재즈를 소재로 한 오래된 흑백 영화에 관심 가질 한국인이 없는 듯... 한글 자막이 없어 영어 자막으로 시청해야 했다. 파리에서 활동 중인 재즈 ...


2018-04-03
퍼펙트 블루
곤 사토시(今 敏)

사전 정보 없이 봤다가 예상밖의 대어를 낚은 느낌이다. 오래전 만화 영화라 그림이 구식이긴 하자만 충격적인 이야기 전개가 그 점을 잊게 하였...


2018-04-02
유니크론과 변신로보트
넬슨 신(Nelson Shin)

트랜스포머 1편을 보고 내용은 유치하지만 CG가 좋았고, 2편을 보고 나선 너무 유치해 후속작은 보지 말아야겠다고 생각했다. 이 시리즈에 관심...


2018-04-01
마돈나
신수원

제목만 보고 '천하장사 마돈나' 같은 종류의 코메디 영화인 줄 착각했다. 사회고발 성격이 짙고, 볼수록 점점 더 우울해져 반쯤 보다 말았다. ...


2018-03-25
짐과 앤디의 인생과 연기 사이
크리스 스미스 (Chris Smith)

1999년 개봉한 영화 '맨 온 더 문'은 나는 이해가 안 가고 재미도 없었건만 거의 숭배하듯 열광하는 사람도 있는 모양이다. '짐과 앤디의 인생과...


2018-03-20
거짓말의 발명
리키 저베이스(Ricky Gervais), 매튜 로빈슨 (Matthew Robinson)

아이디어가 참신한 코메디 영화다. 거짓말이란 개념 자체가 존재하지 않는 사회에서 주인공만이 유일하게 거짓말을 할 줄 아는 능력을 갖고 있다...


2018-03-19
우주 생명체 블롭
척 러셀 (Chuck Russell)

호러 영화 중에는 개봉 당시엔 분명 무서운 영화였겠으나 지금 보면 특수 효과가 너무 어설퍼 B급 코메디 영화처럼 착각케 하는 것들이 종종 있다...


2018-03-14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