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5.Net

메인메뉴

뮤리엘의 웨딩 작성일 2018-02-05


20대 시절 비디오 가게에서 빌려 봤던 기억은 난다.
도대체 난 당시 왜 이런 걸 빌렸을까?
영화가 후졌다는 말은 아니다.
단지 내 취향과는 너무 안 맞았던 것이다.
아마 '4번의 결혼식과 1번의 장례식'과 같은 로맨틱 코메디인 줄로 착각했을 것 같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보는 내내 지루해 하면서도 끝까지 보긴 다 봤다.
요즘 같으면 보다가 중간에 꺼버렸겠지만 당시엔 차마 보던 걸 중단하는 짓은 상상을 못했던 것 같다.
돈 주고 빌린 것이니 싫든 좋든 다 봐야한다는... 일종의 강박이 있었던 모양이다.
주인공 여배우은 못생긴 캐릭터로 설정을 했을 뿐,
추녀이긴 커녕 미인에 가까왔던 점 때문에 더 공감이 안 갔다.
영화 속   뮤리엘의 1순위 애청곡이었던 아바의 '댄싱 퀸'을 반복해서 들어야 했다.
그 영향인지 몰라도 나 또한 혼자 운동할 때 '댄싱 퀸'을 자주 듣는 편이다.
아바의 여러가지 히트곡 중에서도 '댄싱 퀸'이야 말로 진정 원톱이라고 생각한다.
원제 Muriel's Wedding
감독 P. J. 호건 (P. J. Hogan)
개봉연도 1994
목록보기
비욘드 스카이라인
리암 오도넬 (Liam O'Donnell)

2010년 개봉된 '스카이라인'의 속편이라던데... '클리셰'라 부르기조차 미안할 정도의 흔해빠짐과 허접하고 엉성하기 그지없는 이 따위 시나리...


2018-02-12
위스키 탱고 폭스트롯
글렌 피카라(Glenn Ficarra), 존 레쿼(John Requa)

구글에서 검색어를 '탱고 영화'라고 넣으면 진짜 탱고 영화인 '탱고 레슨', '(까를로스 사우라의) 탱고' 뿐 아니라 '파리에서의 마지막 탱고', '...


2018-02-09
하버드 대학의 공부벌레들

어렸을 때 TV에서 '하버드 대학의 공부벌레들'이란 미국 드라마를 시청했다. 권위적이고 거만하고 심지어 싸가지 없기까지 한 킹스필드라는 법대 ...


2018-02-07
더 퍼지
제임스 드모나코(James DeMonaco)

TV로 A매치 축구 경기를 보다 선수들이 졸라 못하면 자기도 모르게 "내가 해도 저거보단 잘 하겠네..." 라며 탄식섞인 혼잣말이 튀어나올 때가 ...


2018-02-06
뮤리엘의 웨딩
P. J. 호건 (P. J. Hogan)

20대 시절 비디오 가게에서 빌려 봤던 기억은 난다. 도대체 난 당시 왜 이런 걸 빌렸을까? 영화가 후졌다는 말은 아니다. 단지 내 취향과는 ...


2018-02-05
안드로메다의 위기
로버트 와이즈 (Robert Wise)

감독이 (사운드 오브 뮤직, 웨스트사이드 스토리 등을 연출한) 로버트 와이즈인데다 원작자가 마이클 크라이튼이라고 하니 무조건 봤다. 제목만...


2018-01-27
배틀스타 갤럭티카

누군가 인터넷에 '에어 울프' 영화라며 올려 놓은 자료가 있길래 '에어 울프가 극장판이 있나...?' 의아해 하며 시청해 보니 따로 영화를 만든...


2018-01-26
알파고
그렉 코스 (Greg Kohs)

알파고와 이세돌씨의 대국을 다룬 다큐멘터리가 있길래 시청했다. 이 이벤트가 진행될 당시 난 두 가지 측면에서 미묘한 소외감을 느꼈다. 첫째...


2018-01-22
고야의 유령
밀로스 포만(Miloš Forman)

영화를 보기 전 어떤 내용인지를 대충 알고 있었고, 그래서 이 작품은 내가 처음부터 끝까지 다 시청하긴 힘들 것이란 걸 알았다. 부득불 주인공...


2018-01-19
원더풀 라이프
고레에다 히로카즈 (是枝 裕和)

영화 덕후와는 거리가 한참 먼 나는 기본 중의 기본인 감독이나 배우 정보조차 별 관심이 없고 평레기들이 꼭 봐야 한다고 권위 세워가며 염병 ...


2018-01-14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