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5.Net

메인메뉴

뮤리엘의 웨딩 작성일 2018-02-05


20대 시절 비디오 가게에서 빌려 봤던 기억은 난다.
도대체 난 당시 왜 이런 걸 빌렸을까?
영화가 후졌다는 말은 아니다.
단지 내 취향과는 너무 안 맞았던 것이다.
아마 '4번의 결혼식과 1번의 장례식'과 같은 로맨틱 코메디인 줄로 착각했을 것 같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보는 내내 지루해 하면서도 끝까지 보긴 다 봤다.
요즘 같으면 보다가 중간에 꺼버렸겠지만 당시엔 차마 보던 걸 중단하는 짓은 상상을 못했던 것 같다.
돈 주고 빌린 것이니 싫든 좋든 다 봐야한다는... 일종의 강박이 있었던 모양이다.
주인공 여배우은 못생긴 캐릭터로 설정을 했을 뿐,
추녀이긴 커녕 미인에 가까왔던 점 때문에 더 공감이 안 갔다.
영화 속   뮤리엘의 1순위 애청곡이었던 아바의 '댄싱 퀸'을 반복해서 들어야 했다.
그 영향인지 몰라도 나 또한 혼자 운동할 때 '댄싱 퀸'을 자주 듣는 편이다.
아바의 여러가지 히트곡 중에서도 '댄싱 퀸'이야 말로 진정 원톱이라고 생각한다.
원제 Muriel's Wedding
감독 P. J. 호건 (P. J. Hogan)
개봉연도 1994
목록보기
언제나 마음은 태양
제임스 클라벨 (James Clavell)

'이연걸의 태극권'에 관한 글을 몇 자 끼적이다 문득 '언제나 마음은 태양'이란 영화가 연상되었다. 뜬금 없어 보이겠지만... 태극권을 써서 ...


2018-08-07
이연걸의 태극권
원화평

태극권 수련 짬밥이 어언 20년을 향해 하고 있는 나에겐 긍정, 부정적 의미를 모두 포함하여 뜻깊은 영화다. 당시 난 한국에 이주한 화교들이 전...


2018-08-06
마을에 부는 산들바람
야마시타 노부히로 (山下 敦弘)

개인적으론 오래 전 나름 재밌게 시청한 '린다 린다 린다'를 감독한 사람의 작품이었다. 원제가 '天然コケッコー'이던데, 일본어 사전엔 'コケッ...


2018-07-26
신상(神象)
M.A. 티루무감 (M.A. Thirumugham)

내가 처음 본 발리우드 영화로 기억한다. 설날 아니면 추석날 아침에 TV에서 봤던 것 같다. 이 영화 제목을 영화에 등장하는 코끼리 이름인 '...


2018-07-19
행복의 노란 손수건
이와모토 히토시(岩本仁志)

야마다 요지 감독의 1977년작인 줄 착각했다. 10분 정도 시청하니 등장 인물들이 너무 최근 사람들이라 이상하여 인터넷을 검색하니 2011년에 만...


2018-07-12
툼레이더
로아르 우테우 (Roar Uthaug)

2001년작에 출연한 안젤리나 졸리는 표정에서부터 좀 거만해 보며 개인적으로 비호감이었으나 2008년작의 라라 캐릭터는 나름 괜찮았다. 다만 ...


2018-07-10
찰리와 초콜릿 공장
팀 버튼 (Tim Burton)

어린 시절에 잠시나마 과학자가 되고 싶단 바람을 가졌던 적이 있었다. 첫째 이유는 '과학만화학습'이란 만화책을 애독하였기 때문이고, 둘째 이...


2018-07-05
플로리다 프로젝트
숀 베이커(Sean Baker)

미국산 판타지를 상징하는 디즈니랜드와 살 집이 없어 싸구려 모텔에 장기 투숙하는 (특히 2008년 모기지 사태 이후에 대량 발생한듯 한) 사람...


2018-07-01
서던 리치: 소멸의 땅
알렉스 가랜드(Alex Garland)

처음 느낌은 최근에 유독 자주 목격하는, 삼류측에도 들지 못하는 저급한 수준의 SF물이 아닌가 의심했으나 나탈리 포트만, 제니퍼 제이슨 리 등...


2018-06-30
블랙 팬서
라이언 쿠글러(Ryan Coogler)

인터넷을 검색하니 블랙 팬서는 1966년에 처음 등장했다는데, 난 이런 캐릭터란 게 있는 줄 영화가 개봉되면 처음 알았다. 어린 시절 블랙 팬서...


2018-06-26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