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5.Net

메인메뉴

시민 케인 작성일 2018-09-05


'샘'이란 제목이 붙은 남자 소변기가 경매에서 몇십억원에 팔리고
자신이 싼 똥을 통조림에 담아 1억원에 팔아먹는 황당한 일이 벌어질 수 있었던 데에는
자칭, 타칭 일류급 미술 평론가라 불리는 사람들의 영향력이 상당했다고 본다.
나는 이런 부류를 경멸하여 가급적 마주치는 일을 삼가하려고 한다.
굳이 엮여서 피차 원한 살 일을 만들 필요는 없으니까.

운동 나와바리, 예를 들어 요가의 경우엔 '쿤달리니 각성',
기공의 경우엔 소주천, 대주천 운운하는 인간들 역시
나와는 세계관이 맞지가 않는 부류라 최대한 거리를 두려고 한다.

영화 나와바리로 넘어 오면 오로지 나의 주관적, 이기적 판단으로
'시민 케인'을 위대한 영화로 숭앙하는 인간과는 상종을 하려 하지 않는다.
존나 재미 없고, 개봉 당시 흥행에서 당연히 망할만 한 영화였다고 생각한다.
영화 전공 하는 애들은 이런 그지 같은 걸 숙제 때문에라도
최소 열 번 이상 보는 모양이던데 정말 불쌍하다.
이런 평레기들에게 속아서 30대 시절 타르코프스키 영화를 고문 당하듯 봤던 내가 한심하다.
원제 Citizen Kane
감독 오손 웰스 (Orson Welles)
개봉연도 1941
목록보기
리노의 도박사
폴 토마스 앤더슨(Paul Thomas Anderson)

재밌고, 독특한 작품이다. 재밌다는 건 장면 장면이 지루하지 않고 술술 잘 넘어간다는 거고, 독특하다는 건 다른 영화에건 조연급인 배우가 주...


2019-04-22
커리어
-

드라마 자체만 본다면 정의로운 경찰이 나쁜 놈을 응징한다는 흔해빠진 삼류 이야기다. 완성도도 낮고, 굉장히 유치하여 보면서 창피한 부분도 있...


2019-04-17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루소 형제

정신 연령을 중학교 2학년 수준에 맞춘듯. 참으로 거지 같고, 유치하다. 이런 영화는 그만 찍었으면 좋겠는데... 하지만 돈이 되니까 계속 나오...


2019-03-28
위장부부
-

아마미 유키란 여배우는 "나는 연극 배우 출신이다"란 티를 너무 팍팍 내는 듯, 그래서 때때로 거부감이 든다. 또한 일부러 감동을 유발하려는 ...


2019-03-25
그린북
피터 패럴리 (Peter Farrelly)

'뷰티풀마인드'에서 굳이 옥의 티를 찾자면 천재 수학자로 나온 커트 러셀 외모가 지나치게 근육질이라는 것과 비슷하게 겉만 봐선 왠지 마이클 ...


2019-03-22
디어 헌터
마이클 치미노 (Michael Cimino)

어릴 때 안 자려고 애쓰면서 졸린 눈 비벼가며 TV를 통해 띄엄 띄엄 봤던 영화. 기억 나는 장면은 두 번의 러시안 룰렛, 그리고 군대를 제대한 ...


2019-03-18
베놈
루번 플라이셔(Ruben Fleischer)

캡틴 아메리카는 약물 주입, 헐크는 방사능 피폭, 그리고 베놈은 외계 기생충 감염. 이런 것들을 히어로라고 불러도 되는지 헷갈린다. 내용...


2019-03-11
환타지아
윌프레드 잭슨 (Wilfred Jackson) 외

'인켈(INKEL)'은 인터내쇼날 + 코리아 + 일렉트로닉스를 적당히 합성한 오디오 브랜드다. 그 때 그 시절 TV에서 '쾨헬'이란 고급 오디오 광고를 ...


2019-03-10
초급자를 위한 이태리어
로네 셰르피 (Lone Scherfig)

'효녀 심청' 같은 여자가 알콜 중독으로 폐인이 된 엄마를 보살피고, 또 다른 효녀 심청은 집에만 틀어박혀 욕지거리나 내뱉는 또 다른 폐인 아빠...


2019-03-08
안경
오기가미 나오코 (荻上直子)

또 하나의 '카모메 식당'?? 등장 인물, 정서가 상당히 흡사하다. "우려 먹기"라고 평한다면 좀 야박하다 할 사람도 있겠으나 나는 그렇게 느꼈다...


2019-03-04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