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5.Net

메인메뉴

스타트렉 TNG 시즌1 에피소드1 작성일 2018-10-07


제작년 무렵부터 틈틈이 '스타트렉 TNG(The Next Generation)'를
시청하기 시작하여 현재 시즌 5까지 봤다.   
처음엔 '스타워즈'나 '배틀스타 갤럭티카'류의 흔한 SF 드라마겠거니 생각했다.
보면 볼수록 여러가지 면에서 내 예상을 훨씬 뛰어넘는 작품이다.
서양 과학자들이 어린 시절 가장 큰 영향을 준 작품으로
왜 '스타트렉'을 자주 거론하는지 직접 보니 납득이 갔다.   
그래서 최근 시즌1부터 다시 복습 중이다.
복습하는 김에 특별히 인상적이었던 에피소드는 따로 감상평을 남겨 놓으려 한다.

시즌1 첫 편을 다시 보니 향후 이야기를 어떤 식으로 전개해 나갈 건지에 관하여
캐릭터 설정, 상징, 복선 등등이 곳곳에 깔려 있었다는 게 비로소 눈에 들어왔다.
우선 TOS(The Original Series)의 커크 선장이
서부 영화 같은 데서 흔히 보는 소영웅주의 캐릭터라면
TNG의 존 룩 피카드는 박애주의자일 뿐 아니라 행동거지가 거의 현자급이다.
기술적으로 인류를 압도하는 존재인 'Q'라는 골치덩이를 처리하는 방식에서 분명하게 드러난다.

또한 USS 엔터프라이즈 자랑도 빼먹지 않는다.
특히 원반부와 엔진부를 분리했다가 재결합하는 과정을 천천히 보여주는 장면이 그렇다.
만약 내가 이 드라마가 처음 나올 당시 미국 어린애였다면
틀림없이 엄청나게 감동했을 것이다.

개인적으로 가장 관심이 많이 가는 캐릭터는 '데이터'라고 불리는 안드로이드다.
1등 항해사로 나오는 윌리엄 라이커가 (우주선의 또 다른 자랑거리인) '홀로덱' 안에
데이터와 함께 있을 때 그를 가리켜 농 반 진 반으로 "피노키오"라고 부른다.
정말 이 말 그대로다.
안드로이드의 시각에서 끝없는 호기심을 갖고 인간 심리와 행동을 연구하지만
결코 인간이 될 수 없고, 인간을 완전히 이해할 수 없는 존재이다 보니
이 캐릭터가 주인공으로 나오는 에피소드마다 애잔하여 특별한 파토스를 느끼게 한다.
스타트렉이 단순한 SF 활극을 뛰어넘어
온갖 메타포를 함의할 수 있을 수 있었던 데에는 데이터의 역할이 상당히 크다고 본다.

끝으로 꼭 언급해야 할 것은 존 룩 피카드를 연기한
패트릭 스튜어트(아마 요즘 애들은 '엑스맨'에서의 '프로페서 X'로 훨씬 더 친숙할 듯)를 위시하여
모든 연기자들의 연기력이 상당히 뛰어나다 보니
종종 유서깊은 영국 연극을 SF 드라마에 접목시킨 듯 보일 때가 있다.
이 드라마를 제작했던 당시로선 당연한 선택이었을 수 있겠으나
수십년 후 시청자인 내 눈엔 외려 이런 게 더 신선해 보인다.
원제 Star Trek The Next Generation
감독 -
개봉연도 1987
목록보기
블랙미러 시즌3-1, 추락
찰리 브루커 (Charlie Brooker)

영국 드라마 '블랙미러' 시리즈는 나름의 재미가 있긴 하지만 에피소드가 한결같이 디스토피아라서 연달아 보기가 좀 부담돼 시즌 2편 중간 정도...


2019-06-16
2시 22분
폴 쿠리에 (Paul Currie)

SF 영화에서 특정 시간이 되면 비슷한 패턴의 사건이 벌어진다는 식의 설정이 흔한 편이긴 하지만 이야기를 풀어가는 과정만 재밌으면 모든 게 용...


2019-06-12
21
로버트 루케틱 (Robert Luketic)

라스베가스에서 블랙잭하는 영화라 제목이 '21'이다. 이 영화에서의 케빈 스페이시는 '하우스 오브 카드' 캐릭터를 한 번 더 우려 먹은 듯. 최근...


2019-06-07
맨 온 파이어
토니 스콧(Tony Scott)

나는 '더 이퀄라이저'를 보고 나서 이 영화를 뒤늦게 봤기 때문에 보는 내내 '이퀄라이저와 어딘가 느낌 비슷하다'고 느꼈지만 실제 전후 관계는 ...


2019-06-05
닝코 스님의 수난
니와츠키노 노리히로 (庭月野議啓)

간만에 내 취향에 맞는 일본산 B급 영화다. 만약 제목을 한국식으로 바꾼다면 '중이 된 변강쇠' 정도일까? 자칭 '길 가는 도사'인 내 눈엔 일종...


2019-06-04
이터너티
쩐 아잉 흥(Trần Anh Hùn)

감독이 누군가 봤더니 오래 전에 봐서 기억이 가물가물한 '그린 파파야 향기', '씨클로' 등을 만든 그 사람이다. 장면 장면이 매우 화려하면서 존...


2019-05-31
아논
앤드루 니콜(Andrew Niccol)

기본 설정은 '구글 글래스' 같은 웨어러블 기기를 아예 망막에 이식한 듯, 그 결과 개개인이 눈으로 보는 모든 정보가 어딘가에 동영상 파일로 자...


2019-05-24
미움받을 용기

한동안 서점에서 '미움받을 용기'란 책이 베스트셀러였단 건 알았지만 개인적으로 자기계발서 부류 책은 상당히 싫어하여 거들떠 보지도 않는다. ...


2019-05-19
알카트라즈 탈출
돈 시겔 (Don Siegel)

유튜브에서 우연히 리뷰 동영상을 봤는데 재밌어 보였다. 그리고 개인적으로 클린트 이스트우스가 출연하면 일단 시청한다. 고압적인 소장의 ...


2019-05-03
명탐정 몽크
-

2002~2009년에 방영된 미국 드라마 '명탐정 몽크' 마지막편을 드디어 시청했다. "드디어"를 쓴 이유는 내가 시즌1~8 전편을 다 보기까지 거의 4~5...


2019-04-27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