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5.Net

메인메뉴

내추럴 작성일 2019-01-05


중학교 다닐 무렵 라디오에서 이 영화 광고를 들었던 기억은 나지만
야구 영화라서 별 관심이 가질 않아 묵혀 뒀다가 최근에 봤으니
거의 30년만에 드디어 시청한 셈이다.

그 시절 봤다면 어떤 느낌이었을지?
나이 들어 시청한 솔직한 소감은 스토리 자체는 진부하고
마지막에 전광판을 불꽃놀이하듯 터뜨리는 장면도 그 때나 멋있는 거지 지금 보니 그저 그랬지만
무엇보다 로버트 레드포드, 로버트 듀발, 킴 베신저, 글렌 클로스 등등의
젊은 시절 얼굴을 보는 재미가 훨씬 더 컸다.
심지어 킴 베신저의 발연기마저 보기 좋을 정도.

도입부에서 여자가 주인공을 총으로 쏜 이유 또는
주인공이 총에 맞은 이유를 모르겠다.
원래부터 자살하고 싶었던 여자한테 재수 없게 걸린 걸까?
또는 유혹에 넘어간 남자를 응징하고 자신도 죽은 것?

또 야구 영화 제목을 왜 '내추럴'이라 지었는지 몰랐는데
지금 보니 '재능을 타고난 사람'이란 뜻인듯.
원제 The Natural
감독 베리 레빈슨 (Barry Levinson)
개봉연도 1984
목록보기
블랙미러 시즌3-1, 추락
찰리 브루커 (Charlie Brooker)

영국 드라마 '블랙미러' 시리즈는 나름의 재미가 있긴 하지만 에피소드가 한결같이 디스토피아라서 연달아 보기가 좀 부담돼 시즌 2편 중간 정도...


2019-06-16
2시 22분
폴 쿠리에 (Paul Currie)

SF 영화에서 특정 시간이 되면 비슷한 패턴의 사건이 벌어진다는 식의 설정이 흔한 편이긴 하지만 이야기를 풀어가는 과정만 재밌으면 모든 게 용...


2019-06-12
21
로버트 루케틱 (Robert Luketic)

라스베가스에서 블랙잭하는 영화라 제목이 '21'이다. 이 영화에서의 케빈 스페이시는 '하우스 오브 카드' 캐릭터를 한 번 더 우려 먹은 듯. 최근...


2019-06-07
맨 온 파이어
토니 스콧(Tony Scott)

나는 '더 이퀄라이저'를 보고 나서 이 영화를 뒤늦게 봤기 때문에 보는 내내 '이퀄라이저와 어딘가 느낌 비슷하다'고 느꼈지만 실제 전후 관계는 ...


2019-06-05
닝코 스님의 수난
니와츠키노 노리히로 (庭月野議啓)

간만에 내 취향에 맞는 일본산 B급 영화다. 만약 제목을 한국식으로 바꾼다면 '중이 된 변강쇠' 정도일까? 자칭 '길 가는 도사'인 내 눈엔 일종...


2019-06-04
이터너티
쩐 아잉 흥(Trần Anh Hùn)

감독이 누군가 봤더니 오래 전에 봐서 기억이 가물가물한 '그린 파파야 향기', '씨클로' 등을 만든 그 사람이다. 장면 장면이 매우 화려하면서 존...


2019-05-31
아논
앤드루 니콜(Andrew Niccol)

기본 설정은 '구글 글래스' 같은 웨어러블 기기를 아예 망막에 이식한 듯, 그 결과 개개인이 눈으로 보는 모든 정보가 어딘가에 동영상 파일로 자...


2019-05-24
미움받을 용기

한동안 서점에서 '미움받을 용기'란 책이 베스트셀러였단 건 알았지만 개인적으로 자기계발서 부류 책은 상당히 싫어하여 거들떠 보지도 않는다. ...


2019-05-19
알카트라즈 탈출
돈 시겔 (Don Siegel)

유튜브에서 우연히 리뷰 동영상을 봤는데 재밌어 보였다. 그리고 개인적으로 클린트 이스트우스가 출연하면 일단 시청한다. 고압적인 소장의 ...


2019-05-03
명탐정 몽크
-

2002~2009년에 방영된 미국 드라마 '명탐정 몽크' 마지막편을 드디어 시청했다. "드디어"를 쓴 이유는 내가 시즌1~8 전편을 다 보기까지 거의 4~5...


2019-04-27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