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5.Net

메인메뉴

트로미오와 줄리엣 작성일 2019-07-03


남자 주인공 이름 앞에 '트'가 붙은 이유는 아마도 제작사가 '트로마'이기 때문일 듯.
오펜바하가 만든 '천국과 지옥'이 그리스 비극 '오르페우스 와 유리디체'를 비꼰 오페레타이듯
이것도 비슷한 전통(?)하에 만들어진 게 아닐까 순진하게 예상해봤지만,
존나 유치찬란하여 보는 내내 '이걸 끝까지 봐야 하나?'란 회의감을 느꼈다.
혹시라도 괜찮은 씬이 있을까 기대하며 끝까지 봤으나 역시 끝까지 거지 + 병신력으로 일관한 쓰레기였다.
미국 영화임에도 불구하고 섹스 피스톨즈 느낌의 영국 뒷골목 쪼다 새끼들 냄새가 물씬났다.
의도적으로 연출한 더러운 장면은 더럽다기보다 저예산 특유의 조잡함 뿐이다.
영화가 개봉됐던 1996년의 관객은 이런 쓰레기를 보며 박장대소 했을까?
하지만 나에겐 병신 같은 B급 정서에다 세익스피어 대사를 얹은 좆병신 느낌밖에 없었다.
하긴... '록키 호러 픽처쇼'도 보는 내내 쓰레기라고 느꼈으니까 이 쪽 정서에 공감을 못하는 내 잘못(?)도 있을 듯.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는 계속 B급 영화를 볼 것이다.
원제 Tromeo & Juliet
감독 로이드 코프먼(Lloyd Kaufman)
개봉연도 1996
목록보기
마음의 고향
로버트 벤턴(Robert Benton)

영화 도입부에서 술주정뱅이 흑인이 아무대나 총질을 하다 실수로 백인 보안관을 쏴 죽인다. 살인을 했으니 처벌 받는 건 당연하지만, 우발적 범...


2019-07-19
고고70
최호

평소 한국 영화를 잘 안 보는 편이긴 한데 '고고70'은 롹밴드를 '그룹사운드'라 불리던 70년대 얘기라길래 일부러 찾아봤다. 시청한지가 좀 오래...


2019-07-14
유 아 넥스트
아담 윈가드 (Adam Wingard)

공포 영화는 잘 못 보기 때문에 늘 밝은 대낮에 본다. 이런 장르를 나처럼 보는 행위는 반칙(?)일 수도 있겠으나 어쩔 수 없다. 다 보고 나니, ...


2019-07-11
롱 키스 굿나잇
레니 할린 (Renny Harlin)

오래된 영화라 구식이란 점을 감안하고 보면, 기억상실 상태에서 전직 킬러로서 "몸은 기억한다"는 설정은 심지어 '본 아이덴티티' 느낌마저 날 ...


2019-07-09
12번째 솔저
해럴드 즈워트 (Harald Zwart)

요즘 계속 B급 영화 위주로 시청하다 모처럼 제도권(?)에서 만든 웰메이드 영화를 봤다. 2시간이 좀 길긴 하지만 그 정도 시간이 납득할 만한 이...


2019-07-07
머신걸
이구치 노보루(井口昇)

내가 보기엔 세 가지 장르를 짬뽕해 놓은 듯. 첫째, 무협 영화 등에서 흔해 빠진 복수극 구조, 둘째, 특촬물에서 따온 듯한 오버 액션, 셋째, ...


2019-07-04
트로미오와 줄리엣
로이드 코프먼(Lloyd Kaufman)

남자 주인공 이름 앞에 '트'가 붙은 이유는 아마도 제작사가 '트로마'이기 때문일 듯. 오펜바하가 만든 '천국과 지옥'이 그리스 비극 '오르페우스...


2019-07-03
연애
오석근

배우 전미선씨 자살 뉴스를 읽었다. 개인적 친분이 있지는 않지만 그래도 강 건너 불구경하듯 남 일처럼 여겨지지만은 않는다. 우선 나이가 나와...


2019-06-30
블랙미러 시즌3-1, 추락
찰리 브루커 (Charlie Brooker)

영국 드라마 '블랙미러' 시리즈는 나름의 재미가 있긴 하지만 에피소드가 한결같이 디스토피아라서 연달아 보기가 좀 부담돼 시즌 2편 중간 정도...


2019-06-16
2시 22분
폴 쿠리에 (Paul Currie)

SF 영화에서 특정 시간이 되면 비슷한 패턴의 사건이 벌어진다는 식의 설정이 흔한 편이긴 하지만 이야기를 풀어가는 과정만 재밌으면 모든 게 용...


2019-06-12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