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5.Net

메인메뉴

Sabrina, Boys 작성일 2018-04-25


어렸을 적 내가 살던 집에서 가까운 곳에 '화양리'라고 부르던 환락가(?)가 있었다.
그곳에 '한아름 백화점'이었던가? 동네에서 제일 큰 쇼핑 센터가 있었다.
건물 옥상에 롤러 스케이트장이 있었다.
우리 동네에선 이곳이 80년대 유로 댄스 뮤직의 진원지였다.
날라리 친구들이 어떻게 구했는지 카세트 테잎에 롤러장 히트곡 모음집을 복사해 와 함께 듣곤 했다.
조혜련씨가 TV에 나와 경박하게 춤 추며 "숑크숑크" 어쩌구 노래하는 거 보면서
내 또래는 당연히 그 시절 롤러 스케이트장 단골 레퍼토리였던 'Nuit de Folie'임을 알았을 것이다.

그 때엔 음악만 들을 수 있었고 가수 얼굴을 볼 기회가 별로 없었고 관심도 없었다.
유튜브 덕분에 이런 저런 가수들을 구경하다 개인적으로 두 번 놀랐다.
첫째, 당연히 백인인 줄 알았던 런던보이스가 흑인 + 백인 듀오였단 거,
둘째, 사브리나가 설마 저 정도로 엄청난 글래머였을 줄 몰랐던 거.
목록보기
Brasiliana

클라리넷 들고 윈드 오케스트라 연주 행사에 참여하고 나면 그 동안 연습했던 선율 중 하나가 머리 속을 맴도는 후유증에 시달린다. 대략 1주일 ...


2018-10-18
하춘화, 고봉산 잘했군 잘했어

그저께 토요일 오전에 자전거를 타고 마실 다녔다. 한 노인이 느릿 느릿 자전거를 타고 가며 흘러간 노래를 크게 틀어놨다. 추월하는 동안 하춘...


2018-10-15
Bill Evans Live in Buenos Aires (1973 Full Album)

재즈를 향한 집착과 강박이 사라지니 이 장르를 즐기는 방식도 변했다. 자주 안 듣는 대신 모처럼 생각날 때 들으며 취한다. 시간이 더 흐...


2018-10-11
Destiny Quartet El Choclo

구글링을 해 보니 앙헬 비욜도가 작곡한 '엘 초클로(El Choclo)'의 초연은 1903년, '엘 아메리카노(El Americano)'란 식당에서였다고 한다. 식당...


2018-10-03
Astor Piazzolla Llueve sobre Santiago

모 인터넷 땅고 동호회 자유 게시판을 보다 보니 누군가 비 오는 날 차를 몰고 도로를 달리는 블랙 박스 동영상을 올렸는데 배경 음악으로 피아...


2018-09-01
- 자전거

어릴 적 내가 학교에서 불렀던 동요 '자전거' 가사는 따르릉 따르릉 비켜나세요 자전거가 나갑니다 따르르르릉 저기가는 저 사람 꼬...


2018-08-31
Pink Martini Amado Mio

20대 때 핑크 마티니를 접했다면 재수 없는 여피(yuppie) 새끼들이 바에서 여자 꼬셔서 섹스하고 싶을 때 써먹는 음악이라며 욕했을 것 같다. ...


2018-08-30
Francisco Canaro Invierno

'피아졸라의 사계'에 포함된 '항구의 겨울'은 누에보 땅고답게 가만히 앉아서 감상하기엔 좋지만 댄스 음악으로선 부적합하다. 그래서 춤 판에 ...


2018-08-28
Mari Samuelsen, Trondheim Soloists Invierno Porteño

장마처럼 고온 다습하고 비오는 날 근력 운동을 하면 평소보다 힘들 때가 많다. 오늘은 비는 내리지만 기온이 적절해 힘들지 않았다. 이 또한 계...


2018-08-27
Omara Portuondo Dos Gardenias

부에나비스타 소셜 클럽이 1997년에 개봉됐으니 어언 21년 세월이 흘렀고, 출연자 대다수가 그 때 이미 노인이라 현재까지 생존해 계신 분이 거의...


2018-08-22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