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5.Net

메인메뉴

미즈키 이치로(水木 一郎), 마징가 Z 작성일 2018-06-06


얼마 전 추억팔이 종결자랄 수 있는 '마징가Z : 인피니티'가 개봉돼
한국에선 2만명 관람 수준에서 폭망한 듯하다.
애들은 마징가를 모를 거고,
마흔 넘은 사람들은 이 나이에 그런 만화영화 보러 굳이 극장까지 찾아갈 맘이 없었을 것이다.

알다시피 마징가는 세계 정복을 꿈꾸는 헬박사가 고대 유적에서 발굴하여 개조한
기계마인(요즘엔 '기계수'라고 부르는 듯...)의 공격에 대항하여 싸우는 정의의 로봇이다.
동심 파괴(?) 차원에서 이 설정이 사실은 선과 악을 뒤바꿔 왜곡한 것으로 가정해 보았다.
즉 꿈의 에너지인 광자력을 독점한 지배층이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마징가를 만들었다고 한다면
예를 들어 눈의 가시 같은 체게바라 같은 혁명 지도자를 헬 박사로,
인종 차별에 반대하고, 완벽한 성 평등을 주장하는 지식인을 아수라 백작으로,
끊임없이 자신들을 괴롭히는 대중을 악마에게 놀아나는
기계마인(요즘엔 '기계수'라고 부르는 듯...)으로 둔갑시켰다고 볼 수 있다.
이 관점으로 일본판 주제곡 가사를 재해석하면 다음과 같이 변할듯.

    空に そびえる くろがねの 城 (소라니 소비에루 쿠로가네노 시로)
    하늘에 우뚝 솟은 무쇠의 성
    ==> 미천한 것들이 감히 넘보지 못할 우리들의 철옹성이여
   
    ス―パ―ロボットマジンガ―Z(슈-파- 로봇토 마징가-제토)
    슈퍼 로봇 마징가 제트
    ==> 슈퍼 꼴통 어메이징 (=A + mazing → Mazing + A → Mazinger) 끝판왕(=Z)
      
    無敵の力は ぼくらの ために (무테키노 치카라와 보쿠라노 타메니)
    무적의 힘을 우리들을 위해!
    ==> 우리에게 개기는 저 성가신 잡것들을 향해!
   
    正義の心を パイルダ―·オン! (세이기노 코코로오 바이루다-온!)
    정의의 마음을 파일다 온!
    ==> 정의로운 수구 언론과 합체하기 위하여 파일다 온!
   
    とばせ 鐵拳!ロケット パンチ (토바세 테잇켄! 로켓토 판-치!)
    날려라 철권! 로켓트 펀치
    ==> 죽어! 죽어! 죽을 때까지 맞아라!
   
    今だだすんだブレストファイヤ― (이마다 다슨다 브레스토화이야~)
    이 때다, 뿜어라 브레스트파이어!!
    ==> 아예 싹이 나지 않게 불질러 버려라!
   
    マジンゴ―!マジンゴ―!(마징고-! 마징고-!)
    ==> 어메이징! 달려라! 어메이징! 달려라!
   
    マジンガ―Z(마징가-Z)
    ==> 우리들의 끝판왕!
목록보기
Rachel's Music for Egon Schiele

예전에 어느 글에선가 밝혔듯 '파스텔 뮤직'은 내가 PC통신 하던 당시 음악 동호회에서 알게 된 사람이 만든 인디 레이블이다. 최초로 발매한 ...


2019-05-20
Martha Argerich 바하, 파르티타 BWV-826 카프리치오

2002년 개봉됐던 영화 '아르헨티나 할머니'에서 스즈키 쿄카가 분장한 모습이 헤어스타일과 복장 모두 어딘가 낯이 익었지만 생각나지 않았다. ...


2019-05-18
Jimmy Lunceford 'Tain't what you do

내 생각에 라인 댄스 중 인기면에서 세계 최고는 아마도 심샘(Shim Sham)일 것 같다. 흥겹고, 조금만 연습하면 금방 따라 하기 쉬운 동작들로 구...


2019-04-20
- It's a small world

지난 4월 15일, 양천구민회관에서 열린 모 아마추어 오케스트라 정기 연주회에 클라리넷 3rd로 참가. 앵콜곡은 디즈니월드 노래인 '작은 세상...


2019-04-19
Orquesta Romantica Milonguera Poema

아마도 '오르께스따 로만띠까 밀롱게라'가 요즘 제일 잘 나가는 땅고 연주 단체인듯. 내가 보기에도 뮤직 비디오 느낌 좋고, 연주도 훌륭하다. ...


2019-04-14
Floyd Council Looking for my baby

위키 백과를 보니 플로이드 카운실은 정식 음반을 발매한 적이 없고, 'Carolina Blues'란 음반 안에 다음 여섯 곡이 수록된 게 전부인 듯하다. ...


2019-03-31
Pink Anderson Thousand Woman Blues

나의 20대는 재즈에 미쳐 있었고 롹에 관해선 별다른 관심이 없었고, 지금도 그렇다. 그래도 '핑크 플로이드' 이름 정도는 알고 있었다. 하지만...


2019-03-30
Sandra Rehder Ciudad de nadie

todotango.com에서 이것 저것 음악 듣다 발견한 노래다. 구글 번역을 돌리니 'Ciudad de nadie = 아무도없는 도시'라고 나온다. 가사 내용이 상...


2019-03-24
Vicky Leandros L' Amour Est Bleu

내가 어렸을 때 폴 모리아 악단, 만토바니 악단 등등이 연주하는 이른바 '경음악'이라 했던 장르를 아주 아주 싫어했다. (특히 '싱글벙글쇼' 시...


2019-03-17
María Graña Caserón de Tejas

스페인어 사전을 찾아보니 'Caserón = 덩그러니 넓기만 한 집'이라 하고 'Teja = 기와'라고 나온다. 합하면 '덩그러니 넓기만 한 기와집'이란 건...


2019-02-24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