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5.Net

메인메뉴

Silvio Rodríguez, En estos dias 작성일 2019-01-05


10대 나이때까지 학교에서 '바하 = 서양 음악의 아버지'로
주입식 교육을 받은 덕분에 생긴 고정관념 속에 머물다,
20대 초반 무렵 존 다울랜드를 비롯한 류트 가곡이란 장르를 처음 접했을 때
신세계를 발견한 기분이었다.
슈베르트 가곡은 독일말이라 직접 해석이 불가능한 반면
존 다울랜드는 영어임에도 불구하고 귀찮아 노랫말을 거의 살펴보지 않았다.
PC 통신 시절 고전음악동호회에서
피아노 곡을 좋아한다는 공통점 때문에 친하게 지낸 친구가 있었다.
어느 날 슈베르트 가곡을 함께 듣다 그 친구가
"가곡을 제대로 이해하려면 시 내용을 알아야 한다"고 주장하여
나는 "뭔 개소리냐, 내용을 알면 좋기야 하겠지만 필수는 아니다.
귓구녁으로 선율이 들리면 그것으로 충분하다"고 티격태격하다
언쟁이 점점 심해져 나중엔 거의 멱살잡이 직전까지 갔던 적이 있었다.
지금 돌이켜 보니 당시 나와 그 친구 모두 편견을 갖고 있었고,
젊은 혈기를 억제치 못해 격렬하게 반응하였던 것 같다.
이제 나는 일부 견해를 바꿔 그 때보다는 훨씬 더 가사의 중요성과 의미를 이해하려고 노력중이다.

20세기에 미국, 영국에서 등장한 모던 포크 가수 중 개인적으로 밥 딜런이 제일 싫다.
노래도 못하고, 선율도 유치하다 느껴서 그렇다.
이 지점에서 나는 자가당착의 모순에 빠져 버린다.
똑같은 이유로 한국 사람인 김민기 노래는 좋기 때문이다.
김민기 역시 노래는 그저 그렇고, 선율은 애들 동요 같아 별로다.
하지만 내가 유일하게 잘 하는 한국말로 돼 있어 듣는 즉시 내용을 이해할 뿐 아니라
미묘한 뉘앙스까지 거의 정확히 받아들일 수 있다.

음악 평론가들은 가사 내용을 알면 쓸거리가 많아지기 때문에 중시하는 편이다.
또한 정치색을 강하게 띤 모던 포크는 가사를 모르면 효과 빵점인 게 사실이다.
그럼 밥 딜런이 부른 노랫말을 이해하면 싫었던 게 갑자기 좋아질 수 있단 말인가?
히트곡 중 하나인 'Blowin in the wind' 가사를 찬찬이 훑어 보고 나서
난 이 사람이 더 싫어졌다.
답 없는 질문을 몇 개 던진 후 "바람이 어쩌고..."라며 모호하게 끝내는 방식을
내가 어디에서 봤더라?
땡중놈들이 "뜰 앞의 잣나무..." 운운하며 수수께끼 같은 공안을 지껄이는 것과 같지 않은가?
보들레르 시처럼 모호하게 말하는 짓은 독자를 기만한다.
자신은 수준이 낮아 잘 알 수 없지만 뭔가 대단한 사상이
거기에 숨어 있을 거라고 착각을 하게 한다.
사실은 가사를 쓴 본인도 좆도 모르고 대충 써 갈겼을 가능성이 훨씬 크다고 본다.
그걸로 노벨상까지 받았다면 사기꾼으로서 이 보다 더한 성공이 어딨겠냐.
물론 내 생각이 그렇다는 것이다.

관심사가 세계 음악으로 확대되며 포던 포크 나와바리는
쿠바의 누에바 뜨로바로 이어졌다.
실비오 로드리게스가 부른 노래도 좋아하지만 이 역시 가사를 이해하는 건 하나도 없고,
간신히 제목만 아는 수준에 머물러 있다.
또 누에바 뜨로바는 다시 남미의 빠야다로,
빠야다는 다시 땅고에 영향을 줘 요즘 내가 자주 듣는 땅고 깐시온이 되었다
나는 여전히 가사 내용에 큰 비중을 두지 않는다.
시를 잘 모르고, 어차피 번역된 것밖엔 읽을 수 없으니까.
목록보기
Spice Girls 2 Become 1

어제 아침에 아무 이유 없이 스파이스걸즈가 부른 '2 Become 1'이 떠올라 유튜브로 듣다보니 문득, 노래 분위기로 짐작건대 '2 Become 1'의 진짜 ...


2019-08-15
Shirley Horn Here's To Life

몇몇 글을 통해 밝혔듯, 요즘 제임스 링컨 콜리어가 쓴 '재즈 음악의 역사'와 존 스웨드가 쓴 '마일즈 데이비스' 전기를 번갈아 읽고 있다. 책...


2019-08-10
Willie "The Lion" Smith Echoes of Spring

윌리 '더 라이온' 스미스는 19세기말인 1893년에 태어난 옛날 사람이긴 하지만 장수하여 1973년에 사망했다. 흔히 제임스 P 존슨과 팻츠 월러와 ...


2019-08-07
George Winston New Hope Blues

조지 윈스턴의 데뷰 음반은 1972년에 나온 '발라드 앤 블루스(Ballads and Blues)'다. 개인적으로 매우 좋아하는 음반 중 하나다. 여기에 'New H...


2019-08-02
Ophélie Gaillard Piazzolla, Le Grand Tango

'피아졸라, 위대한 탱고'에 나오기를 'Le Grand Tango'는 피아졸라가 로스트로포비치를 위해 만든 작품이라고 한다. 정작 로스트로포비치는 당...


2019-07-30
Javad Ma'roofi Golden Dreams

영화 '마음의 고향'을 보던 중 후반부 파티 장면에서 컨츄리 밴드 리더가 "다음 연주할 곡은 여러분이 좋아하는 A Golden Dream입니다" 운운하는...


2019-07-20
Tuba Skinny Jubilee Stomp

몇 번 글을 통해 밝혔듯, 클라리넷을 처음 배울 때부터 가능하면 언젠가 이걸로 재즈 밴드를 하고 싶다는 희망을 품었다. 지금은 거의 물 건너 ...


2019-07-16
Juan D'Arienzo Don Juan

'John'은 영어에서 가장 흔한 남자 이름인 동시에 '화장실'이란 뜻을 함께 갖고 있다. 나아가 남성의 '자지'를 가리키는 비속어이기도 하다. 이 ...


2019-07-05
Lola Astanova & Hauser Beethoven, 월광 1악장

몇 년 전에 한 피아니스트가 내한해 예술의 전당에서 공연을 했는데 지인이 그걸 보고 와선 하이힐 신고 나와 피아노를 치더라며 사석에서 욕설을...


2019-06-26
아리랑 싱어즈 Dark Eyes

현재를 기준으로 옛날이긴 하지만 아주 멀진 않은 시기를 강조할 때 흔히 "쌍팔년도"란 표현을 쓴다. 쌍팔년도는 양력과 음력 두 가지가 있다고 ...


2019-06-25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