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5.Net

메인메뉴

Destiny Quartet, El Choclo 작성일 2018-10-03


구글링을 해 보니 앙헬 비욜도가 작곡한 '엘 초클로(El Choclo)'의 초연은
1903년, '엘 아메리카노(El Americano)'란 식당에서였다고 한다.
식당 사장이 땅고를 싫어하여 (당시 땅고를 하층민의 저질 문화로 인식했기 때문인 듯)
'단짜 끄리올야(Danza Criolla)'라고 속여서 연주할 수 있었다고 한다.

왜 제목이 'El Choclo(=옥수수 대)'인지에 관해선 의견이 분분하다.
작곡자 여동생인 이레네 비욜도(Irene Villoldo)에 따르면
부에노스 아이레스의 '후닌 이 라바예(Junín y Lavalle)'란 동네 주변에서
매춘업을 하던 한 포주가 있었는데,
머리카락 색깔 때문에 엘 초클로란 별명으로 불렸던 듯하다.
또한 앙헬 비욜도 본인이 쓴 가사가 엘 초클로의 귀에 들어가지 않게 조심했다는
얘기가 나오는 걸로 봐서 아마 그 포주를 은근히 씹는 내용이 아니었을까 짐작된다.
그래서였는지 몇 년 후 가사를 다시 쓰고
제목도 '까리뇨 뿌로(Cariño puro, 순수한 애정)'로 바꾸었으나
이걸 기억하는 사람은 거의 없는 듯.
목록보기
Teenage Fanclub Hang on

틴에이지 팬클럽(Teenage Fanclub)이 1993년에 발매한 'Thirteen'은 '상아 레코드'가 압구정역 근처에서 영업할 당시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방문하...


2018-12-07
Queen Another one bites the dust

개인적으로 퀸을 그렇게까지 좋아하진 않았지만 영화 '보헤이만 랩소디' 얘기가 끊임없이 나오니 덩달아 퀸을 다시 들어보고 있다. 더분에 'Anot...


2018-11-18
Queen Dont't stop me now

지난 일요일에 클라리넷 들고 아마추어 윈드 오케스트라에 합주하러 가니 여기에서도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 얘기가 나왔다. 두 번 봐야겠다는 ...


2018-11-13
Queen We will rock you

내 주변의 음악 좋아하는 지인들 사이에서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가 화제에 오른 걸로 봐서, 나는 아직 안 봤기 때문에 구체적인 소감을 밝힐 ...


2018-11-09
Alberto Podestá & Orquesta de Carlos Di Sarli No está

땅고 음악에 꽂혀서 이 장르만 집중적으로 들은지도 어언 10년이 다 돼간다. 'www.todotango.com'이란 사이트가 있는데 'Todo Tango' 를 영어로 ...


2018-10-27
Brasiliana

클라리넷 들고 윈드 오케스트라 연주 행사에 참여하고 나면 그 동안 연습했던 선율 중 하나가 머리 속을 맴도는 후유증에 시달린다. 대략 1주일 ...


2018-10-18
하춘화, 고봉산 잘했군 잘했어

그저께 토요일 오전에 자전거를 타고 마실 다녔다. 한 노인이 느릿 느릿 자전거를 타고 가며 흘러간 노래를 크게 틀어놨다. 추월하는 동안 하춘...


2018-10-15
Bill Evans Live in Buenos Aires (1973 Full Album)

재즈를 향한 집착과 강박이 사라지니 이 장르를 즐기는 방식도 변했다. 자주 안 듣는 대신 모처럼 생각날 때 들으며 취한다. 시간이 더 흐...


2018-10-11
Destiny Quartet El Choclo

구글링을 해 보니 앙헬 비욜도가 작곡한 '엘 초클로(El Choclo)'의 초연은 1903년, '엘 아메리카노(El Americano)'란 식당에서였다고 한다. 식당...


2018-10-03
Astor Piazzolla Llueve sobre Santiago

모 인터넷 땅고 동호회 자유 게시판을 보다 보니 누군가 비 오는 날 차를 몰고 도로를 달리는 블랙 박스 동영상을 올렸는데 배경 음악으로 피아...


2018-09-01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