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5.Net

메인메뉴

남산 삼순이 계단 작성일 2017-01-22



예전에 나와 함께 운동했던 사람이
영화 '록키'에 꽂혀서 그거 흉내 내느라
새벽에 일어나 날달걀 여러개를 맥주잔에 넣어 원샷 한 뒤
굳이 남산 주변을 달리다 계단을 뛰어서 올라간 후
워크맨으로 'Gonna fly now'를 들으며 똥폼을 잡았었다고 증언했던 곳...

현재는 '삼순이 계단'이란 별명이 붙어있다.
'내 이름은 김삼순'이 방영된지도 어언 12년이 흘렀다.
목록보기

스산 vs 을씨년

2019-12-09

혼다 슈퍼커브 유감

2019-12-01

지중해로 떠난 음악 여행

2019-11-16

열한번째 책 '늙기 싫다'

2019-11-11

연극 이도메네우스

2019-10-17

카페가 있던 자리

2019-10-14

불꽃 놀이

2019-10-05

사용중인 악력기

2019-09-12

어제 태풍의 결과

2019-09-08

고양이 팔자

2019-09-06

동호대교 아래

2019-09-02

이순신 vs 동아 + 조선

2019-08-12

마일즈 데이비스 전기 구입

2019-08-09

태권도원 광고 유감

2019-08-03

삼족오라 우기는 듯 보이는 삼좆도

2019-07-31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