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5.Net

메인메뉴

블루투스 이어폰 사용 소감 작성일 2018-08-02


내가 선이 없는 블루투스 이어폰을 사용한지도 어언 6개월~1년 기간이 흘렀다.
처음 쓸 땐 신세계를 만난 것 같았다.
유선 이어폰은 머잖아 지구상에서 살아지지 않을까 성급하게 예측했다.
지금은 꼭 그렇지도 않다.
근미래에 좀 더 기술력이 발전하면 모를까 현 상태로선 어림없어 보인다.

선이 없으므로 고개를 위아래, 좌우로 돌려도 걸리적 거리는 게 없다는 특장점을,
선이 없다보니 걸어서 이동할 때 툭 하면 끊기는 현상이 자주 발생한다는
치명적 단점이 상쇄시켜 버렸다.
스마트폰을 가방에서 꺼내 손에 들고 있으면 끊김 현상이 확실히 덜하긴 하다.
하지만 씨발, 그렇게 손에 들고 있을거면 유선 이어폰과 뭐가 달라.

며칠에 한 번 씩 신경써서 충전을 해야 하는 것도 은근 귀찮다.
충전기 하나로 스마트폰을 먼저 충전시킨 다음 이어폰을 충전하려니 귀찮아서
충전기를 추가로 구입하긴 했지만 그래도 충전해야 할 물건이 하나 더 늘어났단 것만으로 여간 귀찮다.

선이 없다보니 당연히 볼륨조절, 스킵 버튼 기능이 없고 일시 정지 기능만 있다.
이것도 의외로 굉장히 불편하다.
특히 음악을 눈 감은 채 듣고 있을 때, 안 듣고 넘기고 싶은 부분이 나오면
렘수면 상태의 뇌를 깨워 눈을 뜨게 하여 스마트폰을 열어서 조작을 해야 해 짜증난다.
그래서 혹시 몰라 유선 이어폰을 들고 다닐 때가 종종있다.

자전거 탈 때 블루투스 이어폰을 착용하면 편리할 것 같았으나 바람 소리 때문에 시끄러워 어차피 무용지물이다.
바람 소리 없애려고 평소보다 이어폰을 귀에 꽉 끼우면 이번엔 자전거 바퀴에서 올라오는 소리가 크게 들린다.
게다가 외부 소리가 잘 안들리므로 위험하다.
결국 자전거 타면서 이어폰 쓰기는 불가능하였다.

결국 블루투스 이어폰을 버리자니 나름 편리한 점이 있고
그렇다고 유선 이어폰을 무시하기엔 나름의 장점이 있다.
어느 하나를 완전히 포기할 수가 없다. 씨발.
목록보기

텀블러에 '암'이라 적혀 있다.

2019-05-17

올 봄에 건진 꽃 사진들

2019-05-12

어린이날이다

2019-05-05

버드와이저, 필스너, 블루문, 리토벨

2019-04-26

근래의 한량 놀음

2019-04-25

피아졸라 위대한 탱고를 구입했다

2019-04-21

인터스텔라 + 클레멘타인

2019-04-18

아르누스 윈드 오케스트라 8회 정기 연주회

2019-04-12

개나리, 벚꽃

2019-04-08

이디야 커피

2019-04-02

고흐의 방(?)

2019-03-12

My first violin

2019-03-06

열번째 책, 한량일기

2019-03-02

망원시장 근처 고양이

2019-02-15

대전 성심당

2019-02-03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