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5.Net

메인메뉴

찬바람 부는 첫날 동네 마실 작성일 2018-08-17




카페에서 노트북 켜고 삽질을 한 다음엔
자칭 그래비스트이자 걷기 도사로서
수련 삼아 3~5Km 정도 동네 마실을 다니곤 했는데
지난 한달간 이 짓을 전혀 할 수 없었다.

삼일 전까진 열대야 때문에 전철 안에서 밖으로 나올 때 짜증났으나
불과 하루 차이로 그제는 약간 괜찮았고,
어제 밤은 무려 찬바람을 느꼈다.
그래서 망원동에서 연남동까지 마실 다녔다.

홍대 정문을 기준하여 북쪽으로 뚫린 길 따라 걸으면 성미산이 나온다.
예전엔 이 길 따라 유독 '청기와'라고 이름 붙은 상업 시설이 많았다.
특히 '청기와 주유소'는 그 때 그 시절 만남의 장소 역할을 하곤 했다.
조금 더 북쪽엔 '청기와 예식장'이 있었고, 몇몇 지인이 여기에서 결혼식을 올렸었다.
지금은 두 곳 모두 사라졌다.
현재는 예나 지금이나 존재감 거의 없는 '청기와 모텔'만 남았다.

개인적으론 근처에 있었던 '모아북'이라는 헌책방을 가끔 들르곤 하였다.
이곳도 사라졌다.
망한 건 아니고 멀리 증산동으로 이사가 버렸다.
목록보기

태블릿 PC 구입

2018-09-17

2호선 뚝섬역 근처 '공씨 책방'

2018-09-12

새 중고 자전거 구입

2018-09-08

버스 안 광고용 TV 유감

2018-09-02

찬바람 부는 첫날 동네 마실

2018-08-17

암사대교에서 사고 날 뻔

2018-08-12

부채의 용도

2018-08-03

블루투스 이어폰 사용 소감

2018-08-02

포르쉐 딜레마

2018-07-29

연인이 함께하는 정통 아르헨

2018-07-28

오장동 냉면집과 인쇄골목 카페

2018-07-23

서울 열대야

2018-07-22

아몬드 + 깻잎

2018-07-20

페이스북 소설 표지 릴레이 동참

2018-07-15

새끼 길 고양이

2018-06-19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