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5.Net

메인메뉴

찬바람 부는 첫날 동네 마실 작성일 2018-08-17




카페에서 노트북 켜고 삽질을 한 다음엔
자칭 그래비스트이자 걷기 도사로서
수련 삼아 3~5Km 정도 동네 마실을 다니곤 했는데
지난 한달간 이 짓을 전혀 할 수 없었다.

삼일 전까진 열대야 때문에 전철 안에서 밖으로 나올 때 짜증났으나
불과 하루 차이로 그제는 약간 괜찮았고,
어제 밤은 무려 찬바람을 느꼈다.
그래서 망원동에서 연남동까지 마실 다녔다.

홍대 정문을 기준하여 북쪽으로 뚫린 길 따라 걸으면 성미산이 나온다.
예전엔 이 길 따라 유독 '청기와'라고 이름 붙은 상업 시설이 많았다.
특히 '청기와 주유소'는 그 때 그 시절 만남의 장소 역할을 하곤 했다.
조금 더 북쪽엔 '청기와 예식장'이 있었고, 몇몇 지인이 여기에서 결혼식을 올렸었다.
지금은 두 곳 모두 사라졌다.
현재는 예나 지금이나 존재감 거의 없는 '청기와 모텔'만 남았다.

개인적으론 근처에 있었던 '모아북'이라는 헌책방을 가끔 들르곤 하였다.
이곳도 사라졌다.
망한 건 아니고 멀리 증산동으로 이사가 버렸다.
목록보기

버드와이저, 필스너, 블루문, 리토벨

2019-04-26

근래의 한량 놀음

2019-04-25

피아졸라 위대한 탱고를 구입했다

2019-04-21

인터스텔라 + 클레멘타인

2019-04-18

아르누스 윈드 오케스트라 8회 정기 연주회

2019-04-12

개나리, 벚꽃

2019-04-08

이디야 커피

2019-04-02

고흐의 방(?)

2019-03-12

My first violin

2019-03-06

열번째 책, 한량일기

2019-03-02

망원시장 근처 고양이

2019-02-15

대전 성심당

2019-02-03

빌 에반스 평전 중 잠발라야

2019-01-29

노룬산 시장 골목길

2019-01-28

구내식당 돈까스 + 와인

2019-01-22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