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5.Net

메인메뉴

2호선 뚝섬역 근처 '공씨 책방' 작성일 2018-09-12






'학민사'는 내 보잘것 없는 글을 잘 봐줘 처음 책을 내준 출판사다.
여기 사장님이 쓴 글을 읽다 '공씨 책방'이란 헌책방을 처음 알았다.
헌책 문화에 남다른 애정을 갖고 계셨던 공진석이라는 분이 운영하던 곳이라고 했다.
어느 날 버스 안에서 심장마비로 갑자기 돌아가셨고,
가족이 업을 이어 받아 신촌에서 계속 운영하다 얼마 전 문을 닫은 듯했다.
십중팔구 임대료 문제였을 것이다.

자전거 타고 동네 마실을 다니다 2호선 뚝섬역 근처에서 '공씨 책방' 간판을 목격했다.
즉 아주 망한 건 아니고 이사를 간 것이었다.
안을 들어가 보니 규모가 신촌 때보다도 더 작아졌다.
또한 헌책보다는 LP 위주로 물건들이 진열돼 있었다.
LP에 별 관심이 없어 자세히 보지는 않았다.
목록보기

소공동 롯데 백화점

2018-11-14

영화 매트릭스 키보드

2018-11-11

오래 된 유치원

2018-10-28

TREK 자전거 매장

2018-10-16

천한 말투

2018-10-14

관세음보살상

2018-10-13

아르누스 윈드 오케스트라 정기 공연 참여

2018-10-05

클라우드 집필 작업

2018-10-02

동네 까페들...

2018-09-28

양재천 버드나무

2018-09-25

카페 민폐족 의심 정황

2018-09-23

태블릿 PC 구입

2018-09-17

2호선 뚝섬역 근처 '공씨 책방'

2018-09-12

새 중고 자전거 구입

2018-09-08

버스 안 광고용 TV 유감

2018-09-02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