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5.Net

메인메뉴

카페 민폐족 의심 정황 작성일 2018-09-23



토요일 오후에 볼일을 끝내고 늘 그렇듯 삽질이나 좀 하려고 까페를 들렀다.
사진을 보다시피 사람은 없고 노트북들만 죽 늘어서 있다.
이 때가 토요일 저녁 오후 6시 경...
정황상 다함께 밥 먹으러 간 게   아닌가 의심스러웠다.
아니나 다를까 20분 정도 있으니 노트북 주인들이 우루루 일제히 들어온다.
유감스럽게도 내 추측이 얼추 맞았나보다.
같은 일행임에도 불구하고 한 사람씩 4인석을 각각 차지한 이 사람들 덕분에
난 다소 불편한 좌석에 앉아야만 했다.
더구나 아메리카노 한 잔 주문하고 앉아서 한참 나갔다 들어와 또 죽치고 있으면 카페는 흙 파먹고 사느냔 말이다.
문득, 조금 상황이 다르긴 하지만 자리 차지해 놓고 2시간 있다 들어와 리필 해달래서
카페 주인 열받게 했던 한 사진이 연상되었다.
목록보기

망원시장 근처 고양이

2019-02-15

대전 성심당

2019-02-03

빌 에반스 평전 중 잠발라야

2019-01-29

노룬산 시장 골목길

2019-01-28

구내식당 돈까스 + 와인

2019-01-22

라플라스와 파가니니

2019-01-08

대형 서점의 퀸

2018-12-29

교회의 크리스마스

2018-12-24

This is KARATE

2018-12-19

JAZZ, A history of america's music

2018-12-17

신사역 3번 출구

2018-12-14

빨간 단풍, 노란 단풍

2018-12-06

지루박도 계속 변하나보다

2018-12-03

임산부 배려석 유감

2018-11-26

코딩 교육

2018-11-23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