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5.Net

메인메뉴

카페 민폐족 의심 정황 작성일 2018-09-23



토요일 오후에 볼일을 끝내고 늘 그렇듯 삽질이나 좀 하려고 까페를 들렀다.
사진을 보다시피 사람은 없고 노트북들만 죽 늘어서 있다.
이 때가 토요일 저녁 오후 6시 경...
정황상 다함께 밥 먹으러 간 게   아닌가 의심스러웠다.
아니나 다를까 20분 정도 있으니 노트북 주인들이 우루루 일제히 들어온다.
유감스럽게도 내 추측이 얼추 맞았나보다.
같은 일행임에도 불구하고 한 사람씩 4인석을 각각 차지한 이 사람들 덕분에
난 다소 불편한 좌석에 앉아야만 했다.
더구나 아메리카노 한 잔 주문하고 앉아서 한참 나갔다 들어와 또 죽치고 있으면 카페는 흙 파먹고 사느냔 말이다.
문득, 조금 상황이 다르긴 하지만 자리 차지해 놓고 2시간 있다 들어와 리필 해달래서
카페 주인 열받게 했던 한 사진이 연상되었다.
목록보기

따릉이 유감

2019-06-23

내 품을 떠나간 책 한 권

2019-06-10

선 블루문, 후 기네스 캔맥주 음주

2019-06-06

경기도립광주도서관 마실

2019-06-02

텀블러에 '암'이라 적혀 있다.

2019-05-17

올 봄에 건진 꽃 사진들

2019-05-12

어린이날이다

2019-05-05

버드와이저, 필스너, 블루문, 리토벨

2019-04-26

근래의 한량 놀음

2019-04-25

피아졸라 위대한 탱고를 구입했다

2019-04-21

인터스텔라 + 클레멘타인

2019-04-18

아르누스 윈드 오케스트라 8회 정기 연주회

2019-04-12

개나리, 벚꽃

2019-04-08

이디야 커피

2019-04-02

고흐의 방(?)

2019-03-12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