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5.Net

메인메뉴

임산부 배려석 유감 작성일 2018-11-26


전철 내 임산부 배려석에 임산부가 앉아 있는 경우를 몇 번이나 봤나...
내 기억엔 불과 2-3건이다.
이 자리가 비어 있어도 대다수 남자는 앉지 않는 반면
상당수 여성들은 거침없이 털썩 털썩 앉는다.
이 분들 눈엔 '임산부 배려석' 글자가 '빈 자리'로 보이는 듯...
차라리 '여성 전용석'으로 명칭을 바꾸던가.
임산부 배려석이 제 기능을 하고 있다면 나도 당연히 찬성이지만,
현 실태를 보면 지하철 공사가 한 최고 꼴값중 하나라고 생각한다.
누군가 인터넷에 올린 아래 글을 보니 이 생각을 나만 하는 건 아닌 모양이다.

http://www.ddanzi.com/index.php?mid=free&document_srl=538071333
"임신한 와이프랑 지하철 출근하면서 참 씁쓸하네요"
목록보기

따릉이 유감

2019-06-23

내 품을 떠나간 책 한 권

2019-06-10

선 블루문, 후 기네스 캔맥주 음주

2019-06-06

경기도립광주도서관 마실

2019-06-02

텀블러에 '암'이라 적혀 있다.

2019-05-17

올 봄에 건진 꽃 사진들

2019-05-12

어린이날이다

2019-05-05

버드와이저, 필스너, 블루문, 리토벨

2019-04-26

근래의 한량 놀음

2019-04-25

피아졸라 위대한 탱고를 구입했다

2019-04-21

인터스텔라 + 클레멘타인

2019-04-18

아르누스 윈드 오케스트라 8회 정기 연주회

2019-04-12

개나리, 벚꽃

2019-04-08

이디야 커피

2019-04-02

고흐의 방(?)

2019-03-12
처음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