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5.Net

메인메뉴

근래의 한량 놀음 작성일 2019-04-25


나이가 드니 집중력이 떨어지고,
또 나이가 드니 잔대가리만 늘어나는 듯하다.
책을 읽을 때에도 목차를 훑어 무슨 내용인지 예단하여 대충 훑으며
빨리 빨리 읽는 나쁜 습관이 붙으려고 한다.
그래서 작년 가을 무렵부터 책을 천천히 정독하는 시간을 별도로 마련하기로 작정하여 주말에 루틴을 짜서 반복했다.
토요일은 오전에 자전거로 마실 다녀 오고 (비 오거나 대기질이 안 놓은 날은 요가 수련),
오후엔 모처에서 땅고 수업을 들은 후 근처 카페에 앉아 1~2시간 정도 아무 책을 읽고 간단한 서평을 썼다.
일요일은 오전엔 태극권이나 명상적 걷기 수련,
오후엔 클라리넷 들고 윈드 오케스트라에 나가서 삘리리 분 뒤 또 카페에 앉아 책을 읽었다.
가만 생각하니 이렇게 한가로운 시기가 언제까지 이어질지,
미래엔 언제 또 다시 올 수 있겠는가 싶다.
이 때를 잊지 않기 위하여 짧은 기록을 남겨 둔다.
목록보기

텀블러에 '암'이라 적혀 있다.

2019-05-17

올 봄에 건진 꽃 사진들

2019-05-12

어린이날이다

2019-05-05

버드와이저, 필스너, 블루문, 리토벨

2019-04-26

근래의 한량 놀음

2019-04-25

피아졸라 위대한 탱고를 구입했다

2019-04-21

인터스텔라 + 클레멘타인

2019-04-18

아르누스 윈드 오케스트라 8회 정기 연주회

2019-04-12

개나리, 벚꽃

2019-04-08

이디야 커피

2019-04-02

고흐의 방(?)

2019-03-12

My first violin

2019-03-06

열번째 책, 한량일기

2019-03-02

망원시장 근처 고양이

2019-02-15

대전 성심당

2019-02-03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