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5.Net

메인메뉴

내가 사는 동네에 찾아온 총선 위기 작성일 2020-01-08


현재 내가 살고 있는 지역구의 국회의원은 추미애씨다.
알다시피 이분께서 법무부 장관으로 갔다.
조국씨 가족을 가족사기단으로 황당한 누명을 씌운 윤석열 및 똘만이들에게
합리적인 징벌을 가하기 위해 적절한 인사 조치였다고 본다.

문제는 이 동네에 오세훈씨가 조용히 둥지를 틀었단 점이다.
추미애씨가 지역구 후보였다면 오세훈 따위 안중에도 없었겠지만,
지금은 상황이 심각해졌다.
이 동네에도 다른 곳과 마찬가지로 교회가 많다.
그 중엔 수구꼴통 + 개독교 수준도 상당수 있을 것이다.
TV조선, 채널A를 당연한 듯 틀어놓은 식당이나 미장원도 많다.

상황이 이렇건만 이번에 더불어민주당 후보라고 나온 사람은 생경한 인물이다.
물론 아직 경선전이므로 정식 후보가 아니긴 하다.
떨어지는 인지도는 노력으로 끌어 올릴 수 있겠으나 그러려면 홍보 및 광고 센스가 좋아야 하는데
내가 보기엔 거의 절망적 수준이다.
사람이 많이 오가는 길거리에 내건 광고를 보자마자 든 생각이 그렇다.
우선 문구가 "진심이 뜁니다! 광진이 뜁니다!"다.
그리고 2:8 가르마를 하고 달리기 자세를 잡고 찍은 사진을 올렸다.
진심이 하나도 안 느껴진다.
아직도 이런 쌍팔년도식 구태의연하고 촌스러운 짓으로 뭘 어쩌자는 걸까?
더불어 민주당 후보만 되면 무조건 이긴다는 거야, 뭐야?
그나마 오세훈씨는 서울시를 말아먹을 뻔했다는 악명이라도 있지...
이런 허접한 전략으론 이번 총선 매우 불안불안하다 느낀다.
목록보기

잠실대교 위에서 찍은 한강

2020-08-08

구글 렌즈

2020-08-05

루쓰 땅고

2020-08-03

한강 둔치 낙천정 & 동호대교

2020-08-02

홍미노트9 프로 스마트폰

2020-07-23

요즘의 필수 휴대품

2020-07-22

백선엽을 추모하는 오세훈씨

2020-07-20

반포대교 근처 한강 둔치

2020-07-08

성균관대학교 뒷골목 고양이와 까마귀

2020-07-05

필라테스 광고에 요가 자세

2020-07-03

한국 vs 파리 파리바게트

2020-06-23

시바견

2020-06-22

키보드와 텀블러

2020-06-20

문 연 적이 없는 도서관

2020-06-18

지금은 안 쓰는 옛날 IT 물건

2020-06-08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