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5.Net

메인메뉴

함부로 에릭 사티를 넘봤던 기억 작성일 2021-09-05



십수 년 전 클라리넷 처음 배울 당시,
클라리넷끼리만 합주를 하려니 초보자 수준에 맞는 마땅한 악보가 없었다.
그래서 당시 유행하던 곡을 정해 직접 4중주용 악보를 제작했다.
단일 음색이라 화음만 신경 써서 파트를 나누면 돼 어렵진 않았다.
이 과정에서 '피날레'라는 악보 편집 프로그램을 허접하게나마 익힐 수 있었다.
갑자기 엉뚱한 생각을 했다.
내친 김에 피아노 독주곡을 작곡해 보자는...
아무래도 가장 익숙한 악보가 피아노이다 보니.
음악 교육을 받은 건 아니므로 복잡한 건 못하고 그냥 '에릭 사티 정도'를 목표로 했다.
동생이 이 사람 악보집을 갖고 있어 봤더니 콩나물이 몇 개 되지 않았기 때문에 만만하게 봤다.
몇몇 습작을 해 놓고 보니 한마디로 존나 짜쳤다.
너무 유치해 스스로 화끈거렸다.
'에릭 사티 정도'라니... 이게 얼마나 터무니없는 생각이었는지 곧 깨달았다.
나는 창작력은 거의 없고 그냥 음악이나 주워 들을 팔자인가 보다.
그래도 만의 하나 남은 삶 중에 뮤즈에 접신하는 행운이 온다면
'소녀의 기도'의 바다르제프스카나, '들장미'의 하인리히 베르너처럼
이른바 '원 히트 원더'가 돼보고 싶긴 하다.
목록보기

침향환 vs 침향무

2022-08-14

2G 회선 정부 반납 소식

2022-08-06

동네에 이마트24가 새로 생겼다

2022-07-30

고속터미널역 9호선 에스컬레이터

2022-07-22

불멍 램프

2022-07-15

밀롱가에서 받은 이름표

2022-07-14

Bose Companion 2 Series III

2022-07-09

올드스쿨에디터 애용 중

2022-07-08

쏠로땅고 + 연양갱

2022-07-07

중량 바벨바 + 원반 구매

2022-07-06

시청 앞 차도 막는 시위 행렬

2022-07-02

밀롱가 + 윈드오케스트라

2022-06-28

매우 구부러진 선들

2022-06-25

허접해도 잘나가는 맥도날드

2022-06-24

마음의 양식

2022-06-22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