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5.Net

메인메뉴

들꽃 작성일 2022-05-16





벚꽃은 아마도 '화무십일홍'이란 말에 가장 잘 어울리는 듯.
연분홍(軟粉紅)도 홍은 홍이니까.
십여 일 간 화려한 꽃비를 내린 후
흔한 나무로 되돌아 오는 게 꼭 브라질 카니발처럼 덧없다.
서울 여기저기를 싸돌아다니다 보면
과거엔 윤중로, (서대문구) 안산 같은 명소를 가야 볼 수 있던
왕벚나무를 이젠 의외의 곳에서도 쉽게 볼 수 있다.
사람들의 요구가 많다보니 공공기관에서 일부러 심은듯.
개나리를 시작으로 벚꽃, 조팝나무, 이팝나무,
장미 순서로 꽃이 피고 지는 걸 알지만
길바닥에 자생하는 이름모를 들꽃은 모른다.
특히 나같은 식물 지식 바보라면 더더욱.
어디에나 있다보니 왠지 얘네들은 화무백일홍일 것만 같다.
목록보기

밀롱가 + 윈드오케스트라

2022-06-28

매우 구부러진 선들

2022-06-25

허접해도 잘나가는 맥도날드

2022-06-24

마음의 양식

2022-06-22

노력없이 성과를 이루고 싶다

2022-06-22

2017년에 찍은 길고양이

2022-06-21

투썸플레이스 DT 텀블러

2022-06-16

편의점 고급화

2022-06-15

꿀벌 실종

2022-06-13

현충일 아차산행

2022-06-07

코스모스 제과, 빙그레

2022-06-02

왕숙천 자전거길 - 습지 - 카페숲숲

2022-06-02

함석헌 공원, 남이장군 사당, 용산전자상가

2022-06-01

하관의 중요성

2022-05-29

커피더맨 폐업

2022-05-28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