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5.Net

메인메뉴

함석헌 공원, 남이장군 사당, 용산전자상가 작성일 2022-06-01








마포에서 용산을 가려면 약간 가파른 언덕을 넘어야 한다.
지금이야 어디든 아스팔트가 깔려있고 가로등이 설치돼 있지만
조선시대엔 왠지 산적이 출몰했을 것처럼 으슥한 느낌이 남아있다.
너머에 뭐가 있나 괜히 궁금해 일부러 걸어가 보니 두 장소가 눈에 띄었다.
우선 함석헌 기념 공원이 있었다.
조촐하게나마 비석과 나무를 심어놨다.
어느 책에선가 함석헌이 용산에 있는 집에 거주하며
'씨알의 소리'라는 잡지를 발행하는 등 다양한 활동을 했었다는
기록을 읽는 기억이 있다.
이분이 살던 집은 진작에 헐렸다길래 흔적도 없이 사라진 줄 알았는데
이런 장소가 있다는 게 약간 뜻밖이다.

근처에 용산문화원이 있던데
거기엔 '왜명강화지처비'라는 게 놓여 있었다.
구글링하니 임진왜란 때 조선은 왕따시킨 채
명나라 vs 왜군 간 휴전 회담을 한 곳이라고 나온다.

이리저리 돌아다니다 보니 남이 장군 사당이 있다.
내가 알기로 이 사람의 사당은 한양대 근처(사근동)에도 있다.
김유신, 최영처럼 무당이 좋아하는 인물이기도 해
해마다 무슨 제사도 열리는 거 같다.
평소엔 문을 걸어 잠그는 듯, 안엔 들어갈 수 없었다.

여길 지나 동쪽으로 10여 분 더 걸어가면 용산전자상가가 나온다.
나진상가, 선인상가에 엄청난 물량이 쏟아지던 시절이 언제인지
무색할 지경으로 지금은 완전히 망해서 유령도시 같다.

기차길 아래로 난 터널을 통과하면 4호선 신용산역이 나온다.
지금처럼 KTX가 오가는 시대만을 본 애들은 상상하기 어렵겠지만
과거 용산역은 상당히 누추했을 뿐만 아니라 주변에 사창가가 있었다.
주로 균용 열차를 타고 여기에서 내리는
군인을 상대로 매춘업을 했다.

또 이 근처에 '뿌리서점'이라고 오래된 헌책방이 있다.
신촌 '공씨책방', 낙성대 '흙서점', 서울대 앞 '책상은 책상이다' 등등과 같이
수십 년의 질곡을 버텨온 곳이다.
내가 찍은 사진 목록을 찾아보니 2008년에 찍은 게 있었다.
용산이 재개발되며 사라지지 않았나 예상했는데
놀랍게도 지도에서 검색하니 아직 있다.
목록보기

침향환 vs 침향무

2022-08-14

2G 회선 정부 반납 소식

2022-08-06

동네에 이마트24가 새로 생겼다

2022-07-30

고속터미널역 9호선 에스컬레이터

2022-07-22

불멍 램프

2022-07-15

밀롱가에서 받은 이름표

2022-07-14

Bose Companion 2 Series III

2022-07-09

올드스쿨에디터 애용 중

2022-07-08

쏠로땅고 + 연양갱

2022-07-07

중량 바벨바 + 원반 구매

2022-07-06

시청 앞 차도 막는 시위 행렬

2022-07-02

밀롱가 + 윈드오케스트라

2022-06-28

매우 구부러진 선들

2022-06-25

허접해도 잘나가는 맥도날드

2022-06-24

마음의 양식

2022-06-22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