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5.Net

메인메뉴

두달 만의 밀롱가 마실 작성일 2023-01-20


2023년 1월 19일. 목요일.
근 두 달 만에 밀롱가 방문.
복귀라기보다는 통증 없나 시운전(?)해 보려고 잠깐 들른 거.
다행히 별 이상은 없었지만 아직 완전한 상태는 아니라
추는 내내 발목에 뭔 일 생길까 신경이 쓰였다.

수술 전 마지막으로 밀롱가 간 날짜를 찾아보니 2022년 12월 1일이었다.
그날은 춤추는 내내 '이 쾌락도 당분간 끝이군'이란 생각이 들어,
한 딴다 한 딴다가 예사롭게 느껴지지 않았다.
그로부터 며칠 후 수술 전날 밤이 오자 어려운 수술은 아니고
입원도 고작 하루임에도 병원을 가야만 한단 사실 자체로 입대 전날 밤과 약간 비슷했다.

코로나 초기 강제로 1년 쉬고 밀롱가 다시 왔을 때 기분이 묘했다.
내 옆에 늘 있는 거로 여겼던 물건을 잃어버렸다가 다시 찾은 느낌 같은 거.
이날도 딱 그랬다.
원래 예정은 두 딴다만 추려고 했으나 결국 네 딴다(=땅고 2 + 밀롱가 1 + 발스 1) 췄다.
두 달 전과 마찬가지로 매 딴다가 각별했다.
이런 걸 전문용어로 '초심'이라 해도 되지 않겠나 싶다만...
시간이 흐르면서 점점 옅어지긴 하겠으나 잊지는 말자고.
구분 기타
주소
구분2 카페
주소2
목록보기

오페뜨

2023-02-06

뚜스뚜스

2023-02-06

에피소드네이버후드수유

2023-01-21

두달 만의 밀롱가 마실

2023-01-20

까페 꼼마 + 블루스하우스

2023-01-19

긴자료코 돈까스 + 가타커피

2023-01-15

52번가

2023-01-10

연남동 주막

2023-01-06

멸공벅스 석촌호수점

2023-01-04

카페 느티

2022-12-27

테라로사 포스코센터

2022-12-17

북녘식당친친

2022-12-09

곰발커피

2022-12-03

원써드 (황학동)

2022-12-01

홍복 + 피에르 드 라 뤼, 레퀴엠

2022-11-27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