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5.Net

메인메뉴

빛과 그림자 작성일 2019-06-15
최근 '전광훈'이란 이름이 심심찮게 뉴스를 오르내리고 있다.
누가 그를 처음 '빤스 목사'라 부르기 시작했는지는 모르지만
그 명성(?)에 한치의 어긋남이 없는 안성맞춤 별명인듯.
개독교와 수구꼴통이 낳은 최고 걸작(?)이 황교안씨인 줄 알았건만 뛰는 분 위에 나는 분이 있었네!
순교자의 마음으로 단식을 한대놓고 당뇨병 운운하며
하루도 아닌 고작 한끼를 굶고 털어버리는 이 참신한 똘끼는 처음봤다.

내가 어릴 때 읽었던 일본 만화 '생추어리'의 해적판 제목이 '빛과 그림자'였다.
당연히 빛은 정치가를, 그림자는 야쿠자 두목을 가리킨다.
그렇다면 정치가인 황교안씨는 빛이요,
개독교 두목 전광훈씨는 그림자로 봐도 되지 않을까?
목록보기
분류 제목 작성일
사회 미스테리 투성이 세월호 2019-11-12
사회 경제 망했다는데 국가신용등급이 역대 최고 2019-11-10
사회 환갑 나이를 넘긴 괴물들 2019-11-06
운동 더 할 말이 없다 2019-11-05
댄스 무언의 땅고 2019-11-01
사회 나경원씨의 자녀 2019-10-31
사회 검찰 - 언론 유착의 단면 2019-10-29
기타 한량 싫어하는 여자 2019-10-28
기타 땅고와 치유 2019-10-26
사회 서울대 법대 놈들 2019-10-25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