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5.Net

메인메뉴

[지구바람별땅고] 땅고는 이렇게 춘다 작성일 2022-01-19


'지구와 바람과 별과 땅고' 中
--+--++---++---++---++---++---++---++---++---++---++---++--
제목 : 땅고는 이렇게 춘다
원제 : Así se baila el tango
구분 : 땅고

엘리야스 란달(Elías Randal) 작곡.
마르빌(Marvil) 작사.

제목에서 알 수 있듯 땅고를 추는 법에 대한 내용이다.
작곡년도가 1942년이라고 하니
이 시기 아르헨티나 사람들의 땅고에 대한 생각을
엿볼 수 있지 않을까 하여
다른 곡보다 좀 더 꼼꼼히 스페인어 사전을 더듬더듬하여
발번역 및 해설을 시도했다.

숫자 8을 그리는 동안(=mientras dibujo el ocho)
→ 모두에게 익숙한 오초 나왔다.

섬세한 동작을 하기 위하여(=para estas filigranas)
→ 복잡한 피구라도 시작은 오초라고 주장하는 것으로 이해했다.

나는 화가와 같다(=yo soy como un pintor)
→ 당연한 말씀이다.

달린다, 회전한다, 앉다
(=ahora una corrida, una vuelta, una sentada)
→ 여기에서 시각 차이를 느낀다. 내가 가사를 썼다면
꼬리다(Corrida=달리다) 대신 까미나르(Caminar=걷다)를,
센따다(Sentada=앉다) 대신 빠우사(Pausa=멈추다)를
넣었을 것이다. 땅고의 기본은 걷고, 회전하고, 멈추는 것 아닌가?
혹은 라임을 맞추느라 일부러 꼬리다, 부엘따, 센따다를
선택했을 수도 있을 것 같다.

얼굴을 느낀다(=sintiendo en la cara),
→ 두 사람 사이의 커넥션을 말하는 듯하다.

매 리듬마다 피가 끓오른다(=la sangre que sube a cada compás)
→ 음악을 메트로놈처럼 쓰지 말고,
파도타기 하듯 갖고 놀라는 의미로 이해한다.

팔을 뱀처럼 한다(=mientras el brazo, como una serpiente)
→ 아브라쏘에 관한 설명이겠다.

허리를 나선모양으로 꼰다(=se enrosca en el talle)
→ 땅고 추는 사람은 당연히 엔로스께(Enrosque)를 연상한다.
디쏘시에이션에 관한 설명으로 봐도 될 듯하다.

깨뜨린다(=que se va a quebrar)
→ 익숙한 단어인 께브라르(Quebrar) 나왔다.
디쏘시에이션에서 이어지는 께브라다를 의미하는 것 같다.

호흡을 섞고 눈을 감는다(=mezclando el aliento cerrando los ojos)
→ 음악에 귀 기울인다는 의미 같다.

바이올린과 반도네온이 나누는 대화를 잘 듣기 위해
(=pa' escuchar mejor como los violines le cuentan a los fueyes)
→ 푸에제(Fueye)는 반도네온을 가리킨다.
반도네온에서 열고 닫는 부분을 풀무(=Fuelle)라고 하는데
아마도 여기에서 온 말이 아닐까 한다.


목록보기
분류 제목 작성일
컴퓨터 블루투스 3.0 키보드 광고 2022-05-26
사회 미국 국가 나올 때 경례한 윤씨의 행위 2022-05-23
운동 점프력 감퇴 2022-05-20
사회 코로나 라이브 종료 2022-05-17
사회 주입식 vs 창의력 교육 2022-05-12
사회 친일파에 의한 일제 강점기 시작 2022-05-10
사회 수사반장 2022-05-04
운동 우짜이 호흡으로 회귀 2022-05-03
운동 변산구곡로 2022-04-30
기타 이외수 씨 별세 2022-04-26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