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5.Net

메인메뉴

책은 목차를 정하면 반 쯤 완성된 것 작성일 2018-04-11
내가 책을 써서 제대로 된 수익을 창출한 적은 없지만
그래도 몇 권 출판한 경험이 있어서
이따금 책을 내려면 어떻게 해야 하냐고 묻는 분들이 있다.
처음엔 두서없이 횡설수설 했으나 같은 질문을 반복하여 받다 보니
답변하는 요령이 생겼고 다음 두 가지로 정리가 되었다.

첫째, 평소 수많은 메모를 남겨야 한다.
둘째, 목차를 정하였다면 반은 완성된 것이다.

목차는 중구난방한 '데이터'를 수미일관한 '정보'로 변환하는 과정이다.
또한 정리하고(=불필요한 것들을 버리고), 정돈하는(=순서를 정하는) 짓이다.
그럼 책을 만들 수 있다.

목차 정하는 작업이 매번 성공하는 것은 아니다.
나 역시 두 번째 책 '그 남자의 몸 만들기'를 쓸 때 스스로 만족할 목차를 뽑지 못했다.
다 쓴 원고를 폐기하고 다시 썼는데 또 만족스럽지 못해 폐기하였고,
세번째 시도 끝에 간신히 성공했다.

작년 초 '이런 책도 하나 쓰면 좋지 않을까?'란 아이디어가 떠올라
이렇게 저렇게 삽질을 했으나 그 때처럼 만족스럽지 않았다.
혼자말로 'x발~ x발!' 욕 하면서 다른 시도를 해 봐도 도무지 팍~ 하고 오는 느낌이 없다.
몇 달 간의 노력이 아깝긴 하지만 다른 묘안이 떠오를 때까진 과감히 접어야 할 것 같다.
비록 남이 알아주진 않아도 스스로를 달달 볶듯 압박하여
매년 책을 1-2권씩 꾸준히 냈었는데 어쩌면 올해는 본의 아니게 안식년으로 보내야 할 듯...
목록보기
분류 제목 작성일
사회 5천년을 함께 살고... 2018-09-20
운동 몸공부는 꼭 더불어 함께 할 것 2018-09-18
기타 기독교와 기복신앙 2018-09-16
사회 돈의 노예가 돼 버린 개신교 2018-09-15
사회 댓글 알바와 이재용 2018-09-09
운동 플랭크 소견 2018-09-07
사회 천박한 자유한국당 사람들 2018-09-06
운동 땅고의 낙하와 회복 2018-08-29
사회 수꼴스런 서울대 사학과 교수의 인터뷰 기사를 읽었다 2018-08-26
사회 소득주도성장 2018-08-24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