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5.Net

메인메뉴

일본의 땅고 덕질 작성일 2018-05-10
일본이 다방면으로 '덕후'의 나라이긴 하지만
설마 땅고마저 오랜 세월 덕질 내공이 두텁게 쌓여있는 줄 알았을 땐 조금 놀랐다.
그 시작은 츠나요시 메가타란 사람으로부터였다고 한다.
1896년 생이다.
외교관인 아버지를 따라 그 시절에 여러 나라를 방문한 경험이 있었던 모양이다.
파리에서 외과 수술을 받게 돼 1920년부터 6년간 머물며 땅고 댄스를 배워 일본에 돌아왔고
상류층을 대상으로 무료 댄스 강습을 했다고 한다.
1947년에 '안조가의 무도회'란 영화에 등장하는 땅고 댄스씬도
그 영향을 받지 않았을까 짐작한다.
또한 그가 함께 갖고 LP 자켓 때문에 한 때 일본에선 땅고 발상지를 프랑스로 오해했었다더만.


"안조가의 무도회"

1954년 후안 까나로 악단의 방일을 시작으로 오스발도 뿌글리에세,
쁘란씨스코 까나로 등등 유명인들이 일본 공연을 하였고
특히 쁘란씨스코 까나로는 일본에서 LP 음반을 발매하기까지 했다.
이 때 이미 일본 사회에 땅고가 널리 퍼져 LP 장사가 가능했단 뜻이다.


"Canaro en Japón"

60년대에 들어가자 아예 땅고 전문 오르께스따가 생겨났다.
유튜브에서 '오르케스따 사카모토'란 단체의 연주 동영상을 발견했다.


"Orquesta Sakamoto - En esta tarde gris"

솔직히 말해 연주 자체는 별로이긴 하다.
무엇보다 'En esta tarde gris'란 노래는 이렇게 밝은 곡이 아닌데 좀 이상하게 불렀다.
오리지널은 다음과 같다.


"Julio Sosa - En esta tarde gris"

반도네온 연주자인 료타 코마츠는 부모가 모두 땅고 연주자였고
어린 시절 창고에 반도네온에 있어 갖고 놀다가 그 길로 들어섰다고 들었다.
어떤 의미로 일본 땅고 덕후 2세대인 셈이다.
요시모토 바나나가 쓴 소설 '아르헨티나 할머니'가 2007년 영화로 만들어졌다.
음악을 료타 코마츠가 담당했다.


"아르헨티나 할머니 예고편"

또한 '오르케스따 사카모토'에선 가수가 유카타를 입고 노래한다.
이것도 그다지 어색해 보이지 않는다.
안나 사에키(冴木杏奈)란 땅고 가수가 있는데 이 분도 일본 전통 복장을 입고 '까미니또'를 노래하시더만.
땅고 깐시온 뿐 아니라 빠야다 장르 노래도 여럿 부르셔서 혹시 아르헨티나 교민 출신인가 하여
위키백과를 검색하니 홋카이도 출신이고, 1984년 미스 사포로에 당선되었다고 한다.


"Anna Saeki   - Caminito"
목록보기
분류 제목 작성일
운동 낯선 곳에서 헤메는... 2018-05-23
사회 드루킹의 옥중편지 2018-05-22
기타 자유 2018-05-19
운동 의미가 모호한 용어 사용은 자제해야... 2018-05-17
문화 틈틈이 스타트렉 TOS 시청중 2018-05-16
운동 운동할 때 배경음악 2018-05-15
사회 삼성이 이렇게까지 악마적이었다니... 2018-05-12
운동 코어에 대해 쓴 책들 짜증 2018-05-11
음악 일본의 땅고 덕질 2018-05-10
운동 땅고 아브라쏘에 대한 오해 2018-05-09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