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5.Net

메인메뉴

여유롭게 일하니 어색하다 작성일 2018-10-10
올 초에 시작하여 여름 무렵 완료한 프로젝트에 참여하였다.
한국 IT 환경이 대부분 그렇듯 그때에도 개발 기간이 짧아 속으로 '씨발, 씨발' 욕하면서 일했다.
시간이 몇 달 흘러 기능 보완할 사항이 좀 생겼다며
같은 업체로부터 연락을 받고 지난 달부터 삽질을 시작했다.
뜻밖에도 업무량에 비해 시간이 넉넉하고 돈도 많이 줬다.
설마 그 때 했던 고생을 생각하여 이런 식으로라도 보상해 주려고 하는 것?
짐작이 맞다면 의리 죽이네.

그나저나 대부분 촉박한 일정 때문에 쫓기다시피 삽질하던 습관이 몸에 배었는지
'이렇게 일하고 돈 받아도 되나?'란 불손(?)한 생각이 자꾸 든다.
따지고 보면 지금처럼 일하는 게 정상이건만
국민을 개, 돼지 취급하던 쓰레기 정권하에서 9년을 신음하다 보니
나도 모르게 정말 개, 돼지처럼 변한 게 아닌가 하여 좀 불쾌한 기분이 든다.
목록보기
분류 제목 작성일
기타 트라우마 2018-10-22
사회 황당한 기레기가 너무 많구나 2018-10-20
사회 지금은 탐사 취재꺼리가 넘치는 시기인듯 2018-10-17
기타 건망증 2018-10-12
기타 여유롭게 일하니 어색하다 2018-10-10
기타 스타트렉 TNG의 여성 의사, 베벌리 크러셔 2018-10-08
사회 심재철의 백스페이스 2018-10-04
기타 독방 감옥살이 2018-10-01
사회 통일? 비핵화? 평화! 2018-09-27
사회 김명수 대법원장 짜증 2018-09-26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