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5.Net

메인메뉴

자뻑의 쾌감 작성일 2019-02-02
최근 책을 한 권 마무리 하는 과정에서
예전에 쓴 책과 지나치게 중복되는 부분이 없나 살펴 보려고
'그래비톨로지'와 '그 남자의 무술 이야기, 12년 후'를 다시 읽었다.
자기가 쓴 책이건만 읽고 나니 새삼 큰 공부가 되었다.
'비록 팔리지는 않지만 내가 이런 책을 썼다니 역시 난 짱! 멋있는 것 같다'며
간만에 자뻑의 쾌감을 느꼈다.

책 쓰는 짓에 온통 신경을 쓴 탓인지 얼마 전 꿈에선 소쉬르가 나왔다.
랑그와 빠롤에 관한 대화를 한국말로 나눴다.
목록보기
분류 제목 작성일
댄스 아르헨티나 땅고 2~3년차 소감 2019-08-20
사회 결국 아베가 일본을 말아먹을 듯 2019-08-16
댄스 채소밭 더불어춤 2019-08-14
사회 MBC 스트레이트 59회 - 친일 찬양편 시청 소감 2019-08-08
음악 주마등 2019-08-05
사회 고노 담화와 고노 다로 2019-08-04
사회 이명박근혜 정부를 보는 듯한 일본 아베 정부 2019-07-27
사회 제로페이 치명적 단점 2019-07-26
댄스 Castle Walk vs One Step Dance 2019-07-23
사회 일본 만화에서 본 흑초와 토착왜구 2019-07-22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