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5.Net

메인메뉴

지인의 부고 문자 작성일 2019-03-07
지인의 부고 문자를 받았다.
처음엔 부모가 돌아가신 것으로 착각했다.
다시 확인해 보니 본인 사망이었다.
만 나이 쉰 살의 급사였다.

그 분 20대 때 친동생이 교통 사고로 죽었다.
몇 달 전 아버지가 돌아가셨다고 했다.
그리고 본인도 뒤따라갔다.

장례식장엔 부인과 딸 둘이 있었다.
어머니도 있었다.

어머니 입장에서 생각해 봤다.
오래 전 작은 아들 보내고,
몇 달 전 남편 보내고,
며칠 전엔 큰 아들이 세상을 떠난 것이다.
아아.
소설 같은 운명의 장난이
현실속에서 벌어지다니, 너무 잔인하다.
목록보기
분류 제목 작성일
사회 자기 이름에 똥칠한 김학의 2019-03-23
운동 절반 턱걸이 2019-03-21
사회 토착 왜구 2019-03-19
사회 가짜 뉴스와 이간계 2019-03-15
사회 인공지능 판사 2019-03-14
음악 We are the world 노랫말 의문 2019-03-13
운동 복근과 고관절의 재조명 2019-03-09
기타 지인의 부고 문자 2019-03-07
사회 트럼프 개새끼 2019-03-01
사회 황교안씨 소감 2019-02-28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