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5.Net

메인메뉴

[지구바람별땅고] 마법을 안다면 작성일 2021-02-24


'지구와 바람과 별과 땅고' 中
--+--++---++---++---++---++---++---++---++---++---++---++--
제목 : 마법을 안다면
원제 : Si sos brujo
구분 : 땅고

에밀리오 발까르세(Emilio Balcarce) 작곡.

2015년에 쓴 '썸댓땅고' 책에 밝혔듯
주로 유럽고전음악과 재즈를 듣고 살았던 내가
처음 땅고에 꽂히게 한 결정적 계기를 마련한 음악은
'낮은 기타줄(=La bordona)'과
'다음에 올 것(=Lo que vendrá)'이었다.
사실은 하나 더 있었다.
저 두 곡과 함께 '마법을 안다면'를 언급했어야 하지만
'라 보르도나'와 작곡자가 같아 눈물을 머금고(?) 제외했다.
이런 음악을 듣고 난 반응이 무덤덤하다면
나와 비슷한 방식으로 땅고에 꽂히긴 어려울 듯하다.

작년(=2019년) 홍대입구역 주변 여기저기에
밀롱가가 많이 생겼다.
그중 한 곳은 이름을 '브루호'라고 했다.
틀림없이 이 곡에서 따왔으리라고 예상한다.


목록보기
분류 제목 작성일
마음 탐진치 2021-04-09
사회 기분 더러운 아침이다 2021-04-08
음악 [지구바람별땅고] 다음에 올 것 2021-04-07
음악 [지구바람별땅고] 흰 비둘기 2021-04-07
음악 [지구바람별땅고] 40년대의 밀롱가 2021-04-01
음악 [지구바람별땅고] 나를 잊어라 2021-04-01
운동 땅고 관련 카톡방 소감 2021-03-31
운동 노화와 무술 2021-03-29
기타 답답한 코로나 정체기 2021-03-27
사회 거지같은 기레기놈 2021-03-25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