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5.Net

메인메뉴



  • 알립니다

    '세운상가 키드와 재즈'는 POD(Publish On Demand) 방식의 종이책 및 전자책 형태로만 배포됩니다.
    따라서 시중 서점에서는 구할 수 없습니다.
    아래 링크를 클릭하시면 구입 가능한 웹페이지로 이동합니다~


  • 종이책(POD)

  • 전자책

  • 책 소개

    사람에겐 각자 인생의 전환점이 된 사건들이 있다.
    내 경우 10대 초반에 피씨(PC)를 접한 것, 20대 초반에 재즈를 만난 것,
    20대 중반에 운동(=무술)을 시작한 것 등 3가지를 우선 꼽아야 할 것 같다.
    10대 때 시작한 컴퓨터 프로그래밍은 현재 나의 생계를 책임지는 직업이 되었다.
    재즈는 생애에 몇 안 되는 최고 예술 체험 중 하나였다.
    운동은 남은 일생 동안 끝까지 가보겠다고 다짐한, 일종의 '종(宗=으뜸) + 교(敎=가르침)'이다.

    나는 지금까지 총 6권의 책을 썼다.
    어쩌다 보니 이 중 2권이 땅고(Tango)에 관한 내용이다.
    (2014년 '더불어춤 땅고', 2015년 '썸 댓 땅고' 출판) 요즘 주로 듣는 음악이 땅고라서 그렇다.
    하지만 20대 시절을 함께한 음악은 재즈였다.
    다소 과격하게 한 줄로 요약하면 '재즈 듣느라 좋은 시절 다 보냈다'고 할 수 있다.
    거의 숭배하듯 재즈를 찾아 들었다.
    그런데 정작 재즈 책은 안 쓰고 땅고 책만 두 권을 쓴 것이다.
    누가 뭐라 한 것도 아니건만 마음 한 쪽에서 켕겼다.
    재즈에 관한 책을 써야겠다고 마음먹었다.

    시중에 이미 공식적인 재즈의 역사와 음반에 관한 책이 여러 권 출판되었다.
    비슷한 내용의 글을 써 중언부언을 더 할 순 없어 그냥 나 개인의 소박한 재즈사를 쓰기로 했다.
    영화 '비정성시'나 '효자동 이발사'에서처럼
    거시 역사 이면을 흐르는 개개인의 역사 또한 나름의 의미가 있듯
    일개인의 시각으로 바라본 재즈는 또 다른 재미를 제공해 줄 수 있으리라 본다.
    나의 개인 재즈사는 국내 PC 통신 역사와 맞물려 있다.
    1980년대 초 세운상가 주변에 불었던 8비트 개인용 컴퓨터의 유행 한 가운데에 나 또한 끼어 있었다.
    당시의 나를 '헐리웃 키드의 생애'란 영화 제목을 패러디 하여 '세운상가 키드'로 설정했다.
    세운상가 키드였던 덕분에 일찍 PC통신을 접했다.
    온라인 음악 동호회들은 20대 시절 음악 및 음반 정보를 얻는 중요한 통로였다.

    2판을 내며

    2016년에 '세운상가 키드와 재즈'를 출판하고 5년이 지난 지금,
    개정판을 내기로 마음먹은 이유는 다음과 같다.

    첫째, 오탈자를 수정했다.
    예를 들어 PC 게임인 '로드 러너(Lode Runner)' 스펠을
    'Load Runner'로 착각하는 등 몇 군데 오류를 발견했다.

    둘째, 빠진 내용을 보완했다.
    음식에 양념을 추가해 풍미를 더 하듯, 재미를 위해 몇 가지 에피소드를 삽입했다.

    셋째, QR 코드 링크를 전면 보수해야 했다.
    글과 관련한 음악을 유튜브에서 바로 시청할 수 있도록 QR 코드를 곳곳에 삽입했는데,
    시간이 흐르니 많은 링크가 깨졌다.
    그래서 특정 유튜브 동영상에 직접 링크하는 대신 검색 화면으로 접속하도록 바꿨다.

    차례

    세운상가 키드

    미스터 피씨
    피아노
    브레이크 댄싱
    기타(Guitar)
    울티마
    93.1
    모뎀
    오버조이드(Overjoyed)
    영화 키드
    이야기 5.3
    씽 씽 씽(Sing Sing Sing)
    클라리넷
    피라밋
    제트모뎀
    고동회
    아이디
    시삽
    거쉰
    아바도의 추억
    밤의 여왕의 추억
    머레이 페라이어와 머라이어 캐리
    굴드의 추억
    커피 명가
    선법 공부
    비비에스 전성시대
    용산
    언더동
    전자잡지
    엠피쓰리(MP3)
    인디 밴드
    14,400
    387 세대
    재즈트랙트
    나무를 사랑하는 사람들
    재즈입문
    뉴핫디스코그래피
    포네 클래식
    뮤직월드
    엘피, 씨디
    소셜 미디어
    저작권
    인터넷 릴레이 채팅
    비에스(BS) 재즈카페
    구두 광고
    야누스
    올 댓 재즈
    대학로
    명동
    홍대
    접속
    케이블모뎀
    박만순씨
    쏘 왓
    마일수씨
    트립
    운동과 감동
    빽판 키드
    갈림길
    모바일
    재즈 미학
    구조와 객체
    소유와 존재
    재즈 댄스
    덕후(德厚)
    샘플링


    음반 키드

    재즈 박사
    재즈 미 블루스
    벙크 & 루
    뉴올리언스의 루이 암스트롱
    영화 '한밤중의 파리'
    버브 레이블의 재즈 Vol.1~4
    씽 씽 씽
    등을 맞대고
    파리의 4월
    스윙하지 않으면 의미 없다
    프레스와 테디
    우울한 일요일
    연인의 콘체르토
    엘라와 루이
    숙녀가 블루스를 노래한다
    공단 옷을 입은 숙녀
    노래하다
    블러드, 쳇 앤 티어즈
    영화 '사랑의 행로'
    내가 꿈 꿀때
    진정한 대사
    영화 '풍월'
    레코드 포럼 크리스마스 샘플러
    냇 킹 콜 스페인 노래
    맨하탄 트랜스퍼
    뭔가 좋은 것
    존 콜트레인과 자니 하트만
    날 오해하지 말기를
    때가 됐다
    죽여주는 그루브
    쏘니 사이드 업
    집 공개 / 일상 대화
    클리포드 브라운과 현악기
    자정 무렵
    가!
    블루스 같은 것
    이정표
    발라드
    특별한 것
    일하기
    마일즈와 모던 재즈 거인들
    스페인 스케치
    포기와 베스
    영화 '사형대의 엘리베이터'
    좋은 친구들
    쏘울트레인
    콜트레인이 블루스를 연주하다
    거인의 발자취
    블루트레인
    최고의 사랑
    레니 트리스타노
    아트 블래키와 재즈 메신저스
    색소폰 거상
    방울뱀
    전당포 재즈 공연
    빌리지 게이트 공연
    조 쿨의 블루스
    킬러 조
    영화 '모 베터 블루스'
    멋진 허세
    쿨의 탄생
    5분간 휴식
    장고

    밤 조명
    홀로 남았다 '86
    만원 사례
    비르투오소 #3
    몽트뢰 '77
    재즈 시(詩)
    데비를 위한 왈츠
    덴마크으로 날아감
    블루스 앨리 재즈
    댄싱 퀸
    초기 솔로 연주 (1934-1937)
    쎌로니어스 홀로 샌프란시스코에
    쾰른 콘서트
    발라드와 블루스
    겟츠 / 질베르토
    파도
    아버지를 위한 노래
    보사와 발라드 : 잃어버린 세션
    하늘의 마일즈
    암컷들 날뛰다
    투투
    두 밥
    80/81
    여행
    출구로
    뉴 쇼토쿼

    내통자
    영화 '버드'
    횃불 든 손
    프리 재즈
    파이브 스팟의 에릭 돌피
    빌 에반스 3중주와 관현악단
    레드썬 / 사물놀이
    조선지심
    상사몽
    새로 부른 노래
    절정
    버브 레이블 리믹스
    미래로 간 바하
    플룻과 재즈 피아노 트리오 조곡
    흑우
    펜탱글
    메탈 : 더 이상 좋은 놈이 아니다
    좀비
    축복
    매일 블루스를 노래한다
    마할리아 잭슨의 정수
    리갈 공연
    내 마력이 작동한다
    부두 수프
    쇼스타코비치: 재즈 앨범
    드뷔시, 영상 / 어린이의 세계